[사설]'임계장' 사회적 타살 멈춰야 한다

[사설]'임계장' 사회적 타살 멈춰야 한다

  • 승인 2020-05-13 17:07
  • 수정 2020-05-13 17:07
  • 신문게재 2020-05-14 19면
경비원의 노동 일기 '임계장 이야기'의 저자는 또 절망했다. '머슴' 주제에 말을 안 듣느냐는 입주민의 갑질 끝에 경비원이 생사를 달리한 지금을 4년 전 자신의 경비원 시절보다 더 열악한 상황으로 봤기 때문이다. 실제로 공공주택 경비원 또는 관리사무소 직원에 대한 입주민의 폭언·폭행은 매년 늘고 있다. 임대아파트 대상 조사에서는 폭언과 폭행, 행패, 흉기 협박 등이 과거 5년간 3700건을 넘었다. 겉으로 드러난 사례만 이 정도다.

이 시대의 임계장(임시 계약직 노인장)의 일원인 경비원들은 최소한의 인격과 권리마저 팽개쳐져 있다. 층간소음 미해결을 이유로 폭행당해 사망에 이른 사연도, 차단기를 빨리 열어주지 않는다며 "개가 주인에게 짖는다"고 횡포를 당한 사건도 기억에 생생하다. 약자가 감수할 고통쯤으로 봐넘기지 말고 코로나19 위기나 다름없는 노동 실태를 무겁게 봐야 할 것이다.

반문명적인 대우는 개인을 넘어 심각한 사회 문제다. 다수의 노동자들은 계약, 즉 생계 탓에 수모도 속으로 삼킨다. 시도 때도 없는 사직 압박에는 일부 입주민의 고압적인 태도가 담겨 있다. 경비원이면 무릎 꿇으라는 행태는 주인이 노비를 대하던 전근대 사회의 발상 그대로다. 국민 다수가 사는 아파트에서 일상화된 안하무인의 실상이 이렇다. 생사여탈권이라도 있는 듯이 자행되는 노동 천대를 이번 계기에 뜯어고쳐야 한다.

경비원이나 관리사무소 직원에 대한 무시나 인격 모독은 가해자 처벌로 단번에 고쳐질 일은 아니다. 입주자대표회의부터 변해야 비뚤어진 문화를 바꾼다. 신분 불안 요소를 없애는 제도적 처우 개선도 시급하다. 입에 발린 존중과 배려를 꺼내기 전에 경비원을 '개'나 '머슴'처럼 인식하는 악성 민원인을 제재할 대책부터 지자체가 나서서 찾아보기 바란다. 일자리와 인권을 동시에 위협받는 취약 노동자 '임계장'의 비극을 이제 멈춰야 할 때다.

랭킹뉴스

  1. [날씨] 구름 많은 하루… 기온은 28도까지 올라
  2. 6·17 대책 12일만에 대전 집값 상승폭 축소... 거래량도 '뚝'
  3. 공주시, 코로나19 #4 확진자 이동 동선 공개
  4. [속보] 대전서 4일 코로나 19 확진자 5명 추가 발생… 누적확진자 134번째
  5. [주중날씨 예보] 월요일 제외 일주일 내내 비 온다
  1. 공주시, 코로나19 네 번째 확진자 발생…접촉자 14명 음성
  2. [속보]4일밤 대전 확진자 2명 더 나와...누적 137명째
  3. 천안시, 고분양가 성성 푸르지오 4차 '제동'
  4. [속보]대전 코로나19 두번째 사망자 발생...70대 여성
  5. 세종 첫 국립대병원, 세종충남대병원에 대한 기대와 역할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