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서 아산과 2-2무승부

대전하나시티즌 홈 개막전서 아산과 2-2무승부

  • 승인 2020-05-17 20:40
  • 수정 2020-05-17 20:40
  • 금상진 기자금상진 기자
1R 수원전 안드레
대전하나시티즌이 홈에서 열린 개막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2 2020 2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아산과 두 골씩 주고 받으며 2-2로 비겼다 (대전하나시티즌)
대전하나시티즌이 홈에서 열린 개막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17일 오후 대전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2 2020 2라운드 대전하나시티즌과 충남아산FC와의 경기에서 대전은 아산과 두 골씩 주고 받으며 2-2로 비겼다.

대전은 김세윤, 박인혁, 안드레루이스, 박진섭, 조재철, 이슬찬, 이규로, 이지솔, 이웅희, 김동준이 출전했고 아산은 정다휜, 장순혁, 배수용, 김강국, 김민석, 박세직, 무야키치, 박재우, 박민서, 김찬, 함석민이 출전했다.

전반 초반 양 팀이 전열을 가다듬을 무렵 아산이 먼저 포문을 열었다. 전반 14분 페널티박스까지 치고 들어온 김찬이 왼쪽 측면에서 밀어준 볼을 골문 앞에 있던 무야가치가 밀어 넣었다. 일시적으로 무너진 집중력이 실점으로 이어졌다.

선제골을 허용한 대전은 1분 뒤 박인혁이 아산 진영 골문 앞에서 헤더 슈팅을 날렸으나 왼쪽 골포스트를 맞고 나갔다. 라인을 올려 동점골 기회를 엿보려 했지만 아산의 압박에 다소 고전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전에 비해 아산은 침착하게 자신들의 플레이를 이어갔다. 전반 30분에는 대전의 패스 미스를 김민석이 잡아 슈팅으로 이어가는 것을 이웅희가 가까스로 막아냈다. 전반 종료 직전까지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한 대전은 전반 종료 직전 동점골 찬스를 만들었다. 아산 진영 골문 앞 혼전 상황에서 박진섭이 무야가치의 반칙에 밀려 넘어졌고 주심이 PK를 선언했다. 키커로 안드레는 두 번 의 슈팅 시도 끝에 골을 성공 시켰고 시즌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전반을 1-1로 마친 대전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선수 교체를 시도했다. 중원에서 활약했던 조재철을 빼고 장신의 스피드가 빠른 이정문을 투입했다. 우왕좌왕 했던 전반과는 달리 후반 초반부터 적극적으로 아산을 압박했다. 후반11분 박인혁이 빠지고 정희웅이 투입해 공격의 세밀도를 강화했다. 아산도 선슈 교체로 분위기 반전을 시도했다. 후반 21분 무야키치가 빠지고 김인균이 들어갔다.

경기가 소강 상태에 들어갈 무렵 후반 아산이 추가 득점을 터트렸다. 25분 김민균이 올려준 코너킥을 장순혁이 헤더로 방향을 바꿔 대전의 골망을 갈랐다. 골키퍼 김동준도 손을 대지 못했던 완벽한 골이었다. 다시 반격에 나선 대전은 후반 31분 김세윤을 빼고 윤성한을 투입했다. 중원을 강화해 공격기회를 만들어 보려는 시도였다.

후반 37분 세트피스 상황에서 대전이 동점골을 터트렸다. 교체로 들어간 윤성한의 코너킥을 안드레가 헤더 슈팅으로 아산의 골망을 흔들었다. 골키퍼 함석민이 자리를 차자하고 있었으나 손을 쓸수 없을 만큼 날카로운 슈팅이었다.

동점골로 다시 자신감을 얻은 대전은 이후 일방적으로 아산을 몰아 붙였다. 안드레와 박용지가 아산의 측면과 중앙을 무너뜨리며 동점골 기회를 만들었다. 후반 종료 직전까지 양 팀의 치열한 결승골 싸움은 결국 추가 득점 없이 무승부로 종료됐다.
금상진 기자 jodpd@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승! 안산에 1-0 승리
  4.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5.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1.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2.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3.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4. [홍석환의 3분 경영] 지인의 급한 부탁
  5. 제22회 보문미술대전 7월1일부터 공모 접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