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다문화]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대전시다문화]코로나가 끝나면 가장 하고 싶은 일은?

  • 승인 2020-06-17 14:40
  • 수정 2020-06-17 14:40
  • 신문게재 2020-06-18 9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야외활동에 대한 제약이 많다. 때문에 어린 아이들도 마음대로 뛰어놀 수 없는 상황이다. 코로나19가 종식되면 가장 하고 싶은 게 무엇인지 초등학생들에게 물어봤다.

김도윤
김도윤(하늘채어린이집.6살)
<김도윤/하늘채어린이집 6살>

코로나 바이러스가 끝나면 동물을 보러가고 싶어요. 저는 사자가 정말 보고 싶어요. 또, 친구들하고 어린이집에서 체육놀이 하고 싶어요. 어린이집에서 소풍도 가고 싶어요. 소풍 가서 김밥 먹고 싶어요.



김재민
김재민(봉명초 2학년)
<김재민/봉명초 2학년>

코로나바이러스 끝나면 뷔페에 가고 싶다. 그리고 오월드도 놀러 가고 싶다. 왜냐면 놀이기구를 타고 싶다. 그동안 코로나 때문에 어디도 못갔다. 코로나 빨리 끝나면 좋겠다.



정영현
정영현(목상초 2학년)
<정영현/목상초 2학년>

저는 코로나가 끝나면 제일 먼저 불편한 마스크를 벗고 싶어요. 이제 날씨가 더워져서 엄마랑 아빠랑 준호랑 여름이 되면 수영장도 같이 가고 싶어요. 학교에 가서 친구들이랑 뛰어놀고 싶어요. 친구들이랑 놀이터에서 마스크 벗고 뛰어놀고 싶어요.



장현리
장현리(장대초 3학년)
<장현리/장대초 3학년>코로나 19가 사라지면 나는 놀이동산을 가고 싶다. 왜냐하면 나는 친구들이랑 같이 놀면서 마스크도 벗고 신나게 놀고 싶다. 빨리 코로나19가 사라지면 좋겠다.



김수인 명예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2.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3. [새책] 부재의 공백을 채운 불안의 감각… '실패한 여름휴가'
  4. [새책] 타인의 삶을 이해하며 자신의 언어를 찾아가는 소년 여정… '내가 말하고 있잖아'
  5.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1. [날씨] 오후까지 계속 된 비… 내일 오후부터 재차 비소식
  2. 충주시 활옥동굴, 폐광의 변신
  3.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4.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