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장마기 고추 탄저병 발생 주의보

서천, 장마기 고추 탄저병 발생 주의보

  • 승인 2020-07-16 11:11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 장마기 고추 탄저병 발병 주의보


서천군농업기술센터(소장 박상병)가 계속되는 강우로 고추 탄저병 피해가 우려됨에 따라 재배농가의 철저한 관리를 당부하고 나섰다.

고추 탄저병은 잦은 강우와 고온다습한 날씨가 지속될 경우 발생이 증가하며 주로 과실에 연녹색의 작은 병반이 생기고 점차 둥근 무늬로 확대돼 움푹 들어간 궤양증상을 나타낸다.

올해와 같이 강우가 지속될 경우 병원균 포자는 빗방울에 의해 튀어 쉽게 전염되고 습도도 높아 병 발생에 좋은 조건이 된다.

본격적인 고추 수확기를 앞둔 경우 확산세가 빨라 탄저병이 발생하면 심각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다.

고추 탄저병은 발병되면 방제가 어려워 발생 전 예방 위주의 방제가 중요하다.

지속적인 예찰과 함께 비가 오기 전 반드시 방제해야 하며 연속 강우가 이어지면 비가 그친 사이에 방제를 실시해야 피해를 예방할 수 있다.

또 방제 효과를 높이려면 병에 걸린 열매를 발견하는 즉시 제거해 고추 밭에 병원균 밀도를 낮춰 주변으로 확산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

서천군농업기술센터 송진관 원예특작기술팀장은 "고추 탄저병은 장마기에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급속히 확산돼 방제가 어려워진다"며 "적기 방제와 세심한 포장 관리가 이뤄져야 급속한 병 확산을 효과적으로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선진형 스포츠클럽 개발.운영
  2. 이동훈미술상 특별상 수상자 송인 작가, 세종과 서울서 개인전
  3. 한화이글스 , 2021 신인 선수 계약 완료
  4. 고암 이응노 작품 대전 지하철역에서 본다
  5. 코로나19에 따른 헬스장 계약분쟁 '소비자 주의보'
  1. [리허설현장을가다] 마당극패 우금치 망자들의 아픔 어루만질 '적벽대전'
  2. 대전도시공사 손영기, 전국 펜싱선수권 정상
  3. 대전 한국화가 모임 '자연과 향기' 제14회 정기전
  4. 전교조 대전지부 "코로나 시국에 대면 연수, 제 정신인가?"
  5. 대전에 사는 외국 학생들 돌봄비 지원 못 받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