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 대중교통 서비스 대대적 개선

평택 대중교통 서비스 대대적 개선

무정차·급출발 등 민원 잇따라
수시 단속… 모니터링단 운영도
지원금 차등 지급 등 개편 방침

  • 승인 2020-08-04 11:05
  • 수정 2020-08-04 16:14
  • 신문게재 2020-08-05 7면
  • 이성훈 기자이성훈 기자
평택시 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작업 추진
평택시가 대중교통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친절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선작업에 나선다. 이는 최근 들어 대중교통에 대한 시민들의 불편 등의 민원이 다수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사진은 평택시청 전경 모습이다<사진=평택시제공>
경기 평택시가 대중교통 이용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친절 민원을 해소하기 위해 대대적인 개선작업에 나선다.

이는 최근 들어 대중교통에 대한 시민들의 불편 등의 민원이 다수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시에 따르면 시내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무정차, 급출발, 과속 등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다.

또, 이용객에게 막말 및 욕설하는 행위, 기사가 운행 중 핸드폰 사용하는 행위 등 불편·불친절 민원이 그 뒤를 이었다.

이에 시는 시내버스 운수종사자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고, 지난 6월에는 시민, 운수회사, 경찰, 공무원이 함께하는 시민협의체를 구성해 다양한 방안 마련을 위한 토론회를 열기도 했다.

또한, 시청 교통부서 직원으로 구성된 단속반이 주요 버스 노선에 탑승해 무정차, 난폭운전, 불친절, 안전운행 미준수 등을 암행 단속을 수시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시는 이달 중 시민 모니터단원을 모집해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모니터단원들은 시내버스에 직접 승차해 친절서비스, 안전운행 및 차량 청결 등에 대해 평가하고 불편사항과 개선사항을 점검하게 된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앞으로 지속적으로 시민의 눈높이에 걸맞는 대중교통 서비스 수준을 향상시켜 시민 만족도를 제고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시는 시내버스 서비스 개선을 위한 암행단속반과 시민 모니터단에 의해 도출된 결과를 토대로 합리적인 서비스 평가 체계를 구축하고 불친절 운전자가 속한 업체와 안전 미준수 업체에게는 지원금 차등 지급 등의 재정체계를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평택=이성훈 기자 krg0404@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안드레 앞세워 안산 상승세 잡는다!
  2. [새책] 몰락의 순간을 노래하며 푸른 순간, 검은 예감
  3. 대전 공연 앞둔 판소리꾼 이자람 씨 "관객 있다는 상상속에서 흥 내 볼 것"
  4. [로또]930회 당첨번호(9월 26일 추첨)
  5. 제24회 대전청소년연극제, 유성여고 '여우골' 대상 수상
  1. 제20회 대한민국여성미술대전 대상 한국화 김효빈 씨
  2. [날씨] 주말 구름많고 비오는 곳도
  3. 박인혁 결승골, 대전하나시티즌 안산에 2-1승리
  4. [날씨] 대체로 맑고 낮 최고기온 26도까지 올라
  5. 대전경찰, 금지된 서울집회 참여 시 형사처벌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