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서천,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 승인 2020-08-07 14:42
  • 나재호 기자나재호 기자


서천군에서 올해 처음으로 비브리오패혈증 환자가 발생했다.

서천군보건소(소장 김재연)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70대 남성 A씨가 손에 상처가 있는 상태로 어패류 채취를 위해 갯벌에 다녀왔으며 28일부터 상처 부위에 부종이 생기기 시작해 현재 괴사가 진행된 상태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비브리오균에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피부 상처를 통해 감염된다.

급성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하는 급성 감염성 질환이다.

만성 간 질환, 알코올 중독, 당뇨병 등의 기저질환이 있는 고위험군에서 주로 발생하며 치사율이 40~50%로 매우 높아 철저한 예방수칙 준수가 요구된다.

김재연 보건소장은 "비브리오패혈증 예방을 위해서는 어패류는 반드시 익혀서 먹어야 하며 피부에 상처가 있는 사람은 바닷물에 접촉하지 말아야 한다"고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한편 2020년 7월말 현재 전국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은 총 15건으로 확인됐다.

충남의 경우 지난 6월 환경 검체를 통한 예측조사 시 갯벌에서 첫 비브리오패혈증균이 검출된 이후 1명의 환자가 발생, 사망한데 이어 이번이 두 번째 발생이다.

지난 10년간 서천군에서의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은 총 5건으로 피부 괴사에 의한 사지 절단과 사망 사례도 있어 더욱 주의가 요망된다.서천=나재호 기자 nakija200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제12대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 선임
  2. [주말 쇼핑뉴스] 백화점세이 '자이언트 세일' 따뜻한 겨울 합리적인 쇼핑
  3. [리뷰] 저승과 이승의 경계에서 망자를 위한 진혼굿…서쪽을 향해 노를 젓다
  4. [날씨] 주말까지 아침엔 영하기온… 한낮에도 강한 바람
  5. [속보]27일 밤 대전서 무더기 확진...5명 이어 8명 추가 발생
  1. [속보]대전서 26일 오후 코로나 5명 추가… 누적 470명
  2. 국내 도입 검토 코로나19 백신 아스트라제네카
  3. [속보]대전 코로나19 확진자 5명 신규 확진...청소업체 잇따라 양성
  4. '용인 보평역 서희스타힐스' 치열한 청약 경쟁 예고
  5. 코레일, 철도노동조합 태업 돌입에 고객 불편 최소화 대책마련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