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7회 천안 시민의 상 수상자에 김태협, 조춘자, 정경재, 어진선, 신성철 씨 선정

제37회 천안 시민의 상 수상자에 김태협, 조춘자, 정경재, 어진선, 신성철 씨 선정

  • 승인 2020-09-23 11:29
  • 신문게재 2020-09-24 12면
  • 김경동 기자김경동 기자
시민의상 수상자 모음
왼쪽부터 김태협,조춘자,정경재,어진선, 신성철 씨


천안시가 제37회 천안 시민의 상 수상자 선정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수상자를 최종 발표했다.

올해 수상자는 교육학술 부문 김태협 천안상업고등학교 교사, 문화예술 부문 조춘자 작가, 사회봉사 부문 정경재 천안시새마을회 회장, 지역경제 부문 어진선 삼진정공㈜ 대표이사, 특별상 부문 신성철 일봉동 주민자치위원장이며 체육진흥 부문에는 후보자가 없었다.<사진>

교육학술분야 김태협(61) 씨는 특성화고 교사로 전문 교과 교육활동을 펼치며 전공교과의 자격증을 취득하고 글로벌 역량을 지도해왔으며 청소년 단체에서 31년 5개월 동안 봉사활동을 펼쳐왔다.

문화예술 부문 조춘자(68·여)씨는 2015년 천안문인협회 회장을 맡아 문학공동체의 리더로서 다양한 문학콘텐츠를 개발하고 새로운 문학 환경 만들기에 매진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사회봉사 부문 정경재(68) 씨는 2018년 천안시새마을회 회장으로 취임 후 조직 활성화와 지역 화합운동에 솔선수범해왔으며 특히, 매년 사랑의김장담그기 사업을 진행해 관내 어려운 이웃 및 복지시설에 전달하는 등 공동체 문화 확산에 앞장서 왔다.

지역경제부분 어진선(66) 씨는 2008년 천안으로 회사를 이전한 이후 협력사를 위한 삼진협동화단지를 조성했으며 2012년 1월에는 천안공업고등학교와 산학협력 협약을 체결해 졸업생들을 매년 채용하고 있다. 또, 같은해 4월에는 천안시와 일(직장)·가정양립 협약 체결을 통한 가족친화 기업 문화를 조성하는데 앞장서왔다.

특별상 수상자인 신성철(68) 씨는 1999년 천안시 신용동 동정자문위원을 시작으로 20여년 간 크고 작은 공익 준거단체와 봉사단체. 시민사회단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시상식은 다음달 13일 천안시청 대회의실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정규리그 마지막 홈경기! 대전 팬들의 함성과 함께
  2.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3. 대전 문화유산단체 "소제동 카페촌화 방조 반성… 관사촌 살리기 동참할 것"
  4. 대전시체육회, 제9차 이사회 개최
  5. 허위직원 인건비 빼돌린 유치원법인 이사장 등 징역형
  1. 2020 대전원로예술인구술채록 성과보고회 28일 개최
  2. [교정의 날] 75회에도 교정공무원 근무환경은 여전… 개선 시급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5.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