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의 노래 전국 공모전 ‘거꾸로 프로젝트’ 대상 수상

충남의 노래 전국 공모전 ‘거꾸로 프로젝트’ 대상 수상

국악 밴드 '거꾸로 프로젝트', 치열한 경쟁을 뚫고 새로운 충남의 노래로 선정

  • 승인 2020-10-06 14:31
  • 수정 2020-10-06 14:32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noname01
충남도(도지사 양승조)가 주최하고 TJB(사장 이광축)가 주관한 충남의 노래 전국 공모전에서 국악밴드인 '거꾸로 프로젝트'가 영예의 대상을 수상했다. 5일 충남도 문예회관에서 제 25회 충남도민의 날 행사에 이어 펼쳐진 경연에서 최종 본선에 오른 10개 팀은 참신함과 대중성, 음악성을 두루 갖춘 자작곡을 선보였다. 대상 수상곡인 ‘거꾸로 프로젝트’의 '충남의 노래'는 충남지역의 아름다움과 빛나는 문화와 역사, 도민의 올곧은 마음을 담은 국악곡이다. 거꾸로 프로젝트 채지혜 씨는 "새로운 충남의 노래로 뽑혀 매우 기쁘고 영광스러운 마음"이라며 "앞으로 충남의 아름다움을 알리고 도민들의 자긍심을 높이기 위해 열심히 노래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심사위원장을 맡은 오지희 백석문화대 실용음악학부 교수는 "참가한 10팀 모두 독특한 개성과 음악적 색깔을 가지고 있었다”며 “충남을 잘 나타내고, 충남의 노래라는 타이틀에 가장 적합한 곡을 선정했고, 대중성과 친화력, 독창성을 중요한 기준으로 심사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회에는 지난 8월 말까지 총 254개 팀의 작품들이 응모됐다. 서류와 동영상 심사를 통해 선정된 21팀이 지난 9월 19일 2차 예선을 치렀고, 이 중 10개 팀이 이날 최종 본선에 올랐다.

이번 대회를 주최한 양승조 도지사는 "기존에 불리던 충남의 노래와 충남찬가를 새로운 시대에 맞는 친근한 노래로 바꾸고자 했다"고 대회의 취지를 설명하고, "열정과 실력을 다해 참여해 주신 모든 분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대상 수상작은 향후 충남도의 다양한 행사에서 불리고, 도민들 뿐 아니라 많은 국민들이 따라 부를 수 있도록 널리 홍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관방송사인 TJB 이광축 사장은 "이번 공모전을 계기로 충남도민들의 마음이 하나로 뭉쳐지고, 우리 지역의 위상이 전국적으로 높아지는 효과가 나타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진행된 충남의 노래 전국 공모전 본선 경연 실황은 오는 10일 오전 10시 TJB TV를 통해 녹화 방송된다.

한편 충남의 노래 전국공모전 최종 결과는 다음과 같다.

▲대상 거꾸로 프로젝트(채지혜) <충남의 노래>(상금 3000만 원) ▲최우수상 배성윤 <오, 충남!>(상금 1000만 원) ▲우수상 Jay-B 밴드 <with 충남>(상금 500만 원) ▲우수상 뭉클한 가족 <충남여행>(상금 500만 원) ▲장려상 92(임지은,신가윤) 외 5편(각 100만 원).


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나의 노래] 진미령의 '소녀와 가로등'
  2. 수베로 한화이글스 감독 "훈련 급격한 변화 없이 선수들 이해에 최우선"
  3. 대전시, 지역예술인에 1인당 100만원 기초창작활동비 지급
  4. 대전경찰, 코로나 집단감염 IEM 국제학교 수사
  5. [금융]'13번째 월급' 연말정산... 꼼꼼히 체크하자
  1. [스포츠] 고강도 체력훈련 마친 대전하나시티즌, 2차 전지훈련 제주 출발
  2. [새책] 인공지능에도 윤리가 필요할까...무자비한 알고리즘
  3. "선수들이 실수 두려워하지 않게" 수베로 감독 첫 훈련지휘
  4. 대전디자인진흥원, ‘2020년 디자인개발지원사업’ 성과 전시
  5. 다시 찾아오는 '한파'… 강풍에 눈까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