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다문화] 일본의 춘분과 사쿠라전선

[대전다문화] 일본의 춘분과 사쿠라전선

  • 승인 2021-03-24 08:28
  • 윤희진 기자윤희진 기자
사쿠라전선
사쿠라전선
춘분(春分)은 24절기(二十四節氣)에 하나이고 24절기에 있어서 일년(一年)이 시작하는 계절로 옛날 황실(皇室)의 행사(行事) [춘계황영제(春季皇靈祭)라는 제사의 날이 이름의 유래라고 한다. 춘분의 날은 낮과 밤의 길이가 완전히 같고 이날을 경계로 낮이 점점 길어지고 밤이 짧아지게 된 계절의 단락이 된 날이면서 겨울이 마치고 봄의 시작이 느끼는 날이다.

▲사쿠라전선(前線)

사쿠라전선은 일본의 국화(國花)인 벚꽃의 일본 각지의 개화예상(開花豫想) 날을 맺어진 선(線)을 말하고 그 사쿠라전선 이라는 언어는 매스커미가 만들어진 조어(造語)로 1967년부터 사용하고 있다. 대체로 전선은 남쪽부터 북쪽으로 고도(高度)의 낮은 곳에서 높은 곳으로 나아가지만 큐슈보다 북쪽에 위치하는 미나미관토 쪽이 먼저 꽃이 피는 경우도 있어 반드시 개화예상 날이 연속된 선이 될 수 없는 해(年)도 있다.

사쿠라모찌 관서풍
사쿠라모찌
▲사쿠라모찌

벚꽃의 계절이 되면서 먹고 싶어진 아주 풍류(風流)한 화과자(和菓子) 그 종류는 관동풍(關東風)과 관서풍(關西風)이 있다.

1717년 어느 장군이 에도(현 토쿄)에 벚꽃 구경을 하는 명소를 만들자고 해서 스미다강(隅田川) 강가에 많은 벚꽃을 심은 것으로 시작되었다. 쵸메이지 (長命寺)라는 절에 있었던 야마모토 신로쿠(山本新六) 라는 남자가 나무통으로 소금에 조린 벚꽃 잎을 사용해서 만들어진 사꾸라모찌를 고안(考案)하고 절(寺) 문앞에서 팔기 시작했다. 그것이 1867년에 쿄토(京都)에 전해지고 원래 사용했던 동백나무 잎에서 벚꽃 잎으로 바뀐 것이 관서풍(關西風)이 되었고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구스다 아야꼬 명예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 '대전하나시티즌' 3연승을 노리는 이민성 감독은 어떤 비책을?
  2. 충청연고 K리그팀 승승장구 나란히 리그 상위권 안착
  3. [날씨] 내일 아침까지 충남에 비 소식
  4. 버스킹 팁박스는 수익행위?... 재능기부 아닌 ‘재능착취’ 한목소리
  5. [인터뷰] 대전 와동 2구역 강정식 조합장 "설립 5년만에 분양...조합원과 소통이 성공 비결"
  1. 대전 재개발·재건축 지역 곳곳 떠오르는 학교신설·통학로 문제
  2. 청주 민간공원 개발사업 '순항'
  3. 건양대병원 조리실 외주업체 종사자 6명 확진…직원·환자 전원 검사中
  4. 대전시 혁신도시 시즌2 공공기관 27곳 유치 본격화
  5.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첫날… 현장 곳곳서 혼선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