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권익위원회]“세종시 자족기능 문제 심층취재 기대”

[독자권익위원회]“세종시 자족기능 문제 심층취재 기대”

현장감 있는 르포기사 돋보여… 지방면 가독률 높이기 고민을

  • 승인 2012-07-04 18:12
  • 신문게재 2012-07-05 6면
  • 한성일 기자한성일 기자
▲제 8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가 4일 오전 본사 4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br />손인중 기자 dlswnd98@
▲제 8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가 4일 오전 본사 4층 회의실에서 열렸다.
손인중 기자 dlswnd98@

● 중도일보 - 7월 독자권익위원회

중도일보 7월 독자권익위원회(위원장 김원배 목원대 총장)가 4일 오전 11시 중도일보 4층 회의실에서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는 김원배 위원장과 김석영(대전성모병원 의무원장), 마정미(한남대 교수), 박광기(대전대 교수), 김형태(대전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김숙현(대전여성경제인연합회장), 최상권(신우산업 대표이사)과 본사 김원식 사장, 송명학 부사장, 유영돈 편집국장, 김덕기 편집부국장 등이 참석했다. 독자권익위원들로부터 지난 6월 한달간 중도일보 지면 비평 이야기를 담아본다. <편집자 주>

▲김석영 위원=오피니언면의 외래 필진 칼럼중 일부 내용이 의학상식에 어긋나는 경우가 있었다. 또 음식과 건강 관련 칼럼에서 독자들이 읽고 이해하기 어려운 표현이 많았다.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한 후 정확한 글을 싣는 걸름장치가 필요하다. 또 중도일보에서 우리 국어를 올바르고 아름답게 사용하기 위한 캠페인을 벌였으면 좋겠다.

▲마정미 위원=도박장, 줄도박, 경마장, 귀청소방, 가정법원 이혼 관련, 범죄 무방비 대학가 원룸 기사 등 현장감 있는 르포기사가 좋았다. 그러나 대안 제시 등이 부족해 아쉽다. 관련 전문가를 찾아 인터뷰하면 대안을 도출할 수 있을 것이다. 지역 현안 문제에 대해 환경 감시와 의제 설정 역할을 해줄 필요가 있다. 모 기업의 전면 기사가 한달에 두번 나갔다. 좀 더 세련된 접근방식과 운영의 묘가 필요한 것 같다.

중도일보에 연예기사는 넘치고 문화 기사는 드물다. 지역 언론은 지역 정치 민주화와 지역사회 파수꾼 역할과 지역문화 창달 등에 가치를 두어야 한다.

수요일자 6면에 나오는 '오류동 메아리'는 취재 낙수 성격의 기사인데 재미있다. 그런데 지면위치가 고정돼 있지 않은 것 같다. 6면 상단 등 한 곳에 고정배치하는게 좋겠다.

▲김숙현 위원=중도일보가 레이아웃이 조금씩 바뀌고 한눈에 쏙 들어오는 느낌을 받고 있다. 중도일보 기사는 타 신문 기사보다 따뜻하고 자세하고 친절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중도일보에서 정보가 부족한 소상공인들을 위해 소상공인 창업 지원과 관련한 코너를 만들어 기사를 다뤄주면 좋겠다.

문화면 기사는 어느 곳에서 어느 전시와 공연이 열리고 있다는 것만 알려주는데 문화인들을 뒤에서 보이지 않게 후원하는 후원회가 있음을 조명해주면 좋겠다.

▲박광기 위원=세종시 문제를 주의 깊게 보는데 최근 중도일보 지면 파급효과와 영향력이 상당히 커졌음을 실감한다. 세종시는 국가 전체적인 차원에서 보면 큰 예산 낭비를 가져올 수 있는 '계륵'이지만 우리 지역으로서는 상당히 중요하고 상징적인 의미가 있는 곳이다. 세종시의 자족기능 문제에 관해 심층취재가 필요하다.

대학 시간강사 문제와 링크사업 문제는 심층적으로 문제점과 개선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 링크사업의 경우 대학의 본래 기능이 사라지고 전문대학화될 우려가 있다. 중도일보에서 교과부의 4대 사업을 하나하나 발췌해 문제점을 지적하고 대안을 제시해주면 좋겠다.

▲김형태 위원=중도일보에 4개면에 걸쳐 지방면이 나오는데 지역섹션면 신문 헤드에서 지역별, 권역별로 나눠놓다보니 특정 지역민들만 읽고 일반 독자들은 그 면은 그냥 지나치게 된다.

지방면의 나눠진 헤드면을 통폐합시켜 관심있는 소재들 위주로 지면을 구성하면 가독률이 더 높아지지 않을까 생각해봤다. 헌법재판소 의료 행위 판결 문제에 관해 필자의 '법률이야기' 코너에서 '돌팔이의사'를 제목으로 다뤘는데 개인적인 소견이 들어가다보니 여러 의견들이 분분하다. 칼럼 쓸때 신중을 기하겠다.

▲김원배 위원장=중도일보의 편집이 참 좋아졌다. 독자권익위원들의 지적사항을 바로 지면에 반영해줘서 고맙게 생각한다.

4일자 사회면에 '시간강사법' 관련 기사가 나왔는데 시간강사법은 고학력자의 취업률을 더 낮추는 문제가 될 수도 있다. 정부는 반값 등록금을 요구해 각 대학이 큰 재정 부담을 안고 있는데 시간강사들에게 4대 보험을 요구하면 50%의 보험부담금을 져야 하는 각 대학은 시간 강사 수를 대폭 줄일 것이다. 사립대의 경우 재정 부담으로 인해 법인이 부실화될 우려가 있다. 링크사업과 시간 강사 문제점, 교과부 4대 사업 등에 대해 심층적으로 취재하고 이슈화시키는게 좋겠다.

정리=한성일 기자 hansung00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