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기념 국제심포지엄’ 개최

건양대병원 ‘왓슨 도입 기념 국제심포지엄’ 개최

  • 승인 2017-03-27 16:47
  • 박전규 기자박전규 기자
한국형 인공지능 왓슨의 과제와 방향 논의

건양대병원(원장 최원준)이 인공지능 의사로 불리는 ‘왓슨’을 도입하고 다음달 진료개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왓슨 도입 기념 국제심포지엄’을 29일 연다.

이날 오후 2시 건양대병원 암센터 강당에서 열리는 심포지엄에서는 빅데이터 분석과 인공지능을 필두로 한 4차 산업혁명의 영향이 의료계에 미칠 영향에 대해 논의될 예정이다.

강좌는 ▲IBM Watson:In Medicine and Oncology(IBM 제프리 레넛 박사) ▲엑소브레인 인공지능 기술의 개발현황 및 계획(ETRI 김현기 박사) ▲헬스케어 이노베이션의 현재와 미래(디지털헬스케어연구소 최윤섭 소장) 등의 순으로 진행된다.

강의 후에는 김철중 조선일보 의학전문기자의 진행으로 ‘4차 산업혁명에 따른 한국 의료의 미래와 개선되어야 할 제도적 문제’라는 주제로 패널토론이 이어진다.

최원준 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의료 IT분야의 최신 지견을 조명하고 심도 깊은 논의를 통해 향후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를 선도하는 뜻 깊은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건양대병원은 지난 16일 IBM과 왓슨 기반 인공지능 사업 협력계약을 맺은 SK(주) C&C와 왓슨 도입 협약을 체결했다. 박전규 기자 jkpark@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4.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