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 철거 대전 유료 관광산업 '찬바람'

엑스포 철거 대전 유료 관광산업 '찬바람'

문화체육관광부 관광통계 집계결과
엑스포 대체자원 없어 유료관광 공백
오월드·아쿠아리움·미술관 하락세

  • 승인 2017-12-09 07:45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20141022000004023_1
엑스포과학공원이 사라진 이후 새로운 관광자원 개발이 요구되는 가운데 2014년 9월 관계자들이 마스코트인 꿈돌이, 꿈순이를 철거하고 있다.<중도일보DB>
엑스포과학공원과 꿈돌이랜드가 철거된 이후 새로운 관광자원이 개발되지 않으면서 대전권 유료 관광지점의 입장객이 대체로 감소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전오월드가 입장객 감소를 맞았으며 유일한 민간 유료관람시설인 대전아쿠아리움은 올해 20만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9일 문화체육관광부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따르면 2017년 현재 대전에서 유료로 운영되는 체험·관광시설은 9곳뿐이다. 이중 상서동오토캠핑장이나 남선공원종합체육관 등의 유료 시설을 제외한 실제 관광자원이라고 볼 수 있는 곳은 5곳 정도로 여겨진다. 농촌체험의 동구 찬샘마을과 대전아쿠아리움, 대전오월드, 대전시립미술관, 국립중앙과학관 정도가 유료 입장객이 집계되는 관광시설이다. 이들의 연간 입장객을 보면 지난해 대전오월드 111만5396명이 찾아 관람했고, 대전시립미술관 13만7222명, 국립중앙과학관 130만8539명이다.

대전에서는 2012년까지 운영된 꿈돌이랜드가 운영중단 및 폐쇄되기 전년도까지 연간 53만여명이 찾는 관광시설이었고, 엑스포과학공원 역시 폐쇄 전까지 101만여명의 입장객이 집계됐다. 이들 시설이 연속적으로 문을 닫으면서 이를 대체할 관광자원이 지역에서 아직 나오지 않고 있다.

그나마 국립중앙과학관이 2012년 129만명의 입장객에서 2014년 108만여명으로 하락했다가 지난해 130만8539명이 찾아 지역 내 최대 유료관광시설이 됐다. 반대로 동물원과 꽃으로 단장된 대전오월드는 2012년 120만여명, 2014년 122만여명까지 늘었다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115만여명 수준으로 입장객이 감소했다. 올해 3분기까지 85만 3791명이 입장해 연말까지 120만명을 돌파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점쳐진다.

뿌리공원과, 세천유원지, 장태산휴양림 등의 무료 관광시설이 있으나, 추정치의 입장객 통계만 있어 정확한 지역 관광객 변화를 파악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이밖에 2015년 재개장한 대전아쿠아리움은 올해 3분기까지 16만5000여명이 찾은 것으로 집계돼 개장 첫해 24만여명이 찾았던 것보다 입장객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전시립미술관의 입장객 감소세는 더욱 뚜렷해 2014년 22만여명에서 2015년 18만여명, 2016년 13만여명까지 감소했고 올해 3분기까지 6만8000명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

대전에서 굵직한 두 개의 시설이 철거된 이후 이를 대체할 관광자원이 개발되지 않고, 기존 관광지의 입장객은 대체로 줄고 있어 관광산업 위축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2.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3.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4. 골프 하프스윙 이렇게 잡아보세요, 박현경의 골프로그(5)
  5.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1.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2.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3.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4. 국가과학기술연구회 이사장 선임 절차 돌입… 과기계 "속도 내야"
  5. 유성구, 성북동ㆍ방동저수지 개발 이달 중 윤곽 나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