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소상공인·자영업자 영업부담 줄일 것"

문 대통령 "소상공인·자영업자 영업부담 줄일 것"

세제 지원 연장, 전기요금 부담 등
"중소기업 우리 경제 뿌리이자 중심"
피살공무원 아들 편지엔 "마음아파"

  • 승인 2020-10-06 18:00
  • 수정 2021-05-13 13:39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의사봉 두드리는 문 대통령<YONHAP NO-2927>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시작하며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정부는 소상공인들과 자영업자들의 영업 부담을 더욱 줄여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경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지원 의지를 밝힌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전세계적인 코로나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를 건너고 있다. 특히 경제적 피해가 집중되고 있는 중소기업과 중소상공인, 자영업자들에게 위로와 격려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착한 임대료에 대한 세제 지원을 연장하는 등 임대료 부담을 줄이는 노력과 함께 전기요금 부담을 경감하는 정책도 아울러 추진하겠다"며 "골목상권 살리기를 강화하고, 지역 소상공인들에 대한 보증공급도 확대하여 생업유지 안전망을 더욱 튼튼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체계도 더욱 강화하겠다. 위기를 적기에 진단하고 맞춤형으로 신속히 지원하는 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코로나로 피해가 큰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긴급 자금 지원을 강화하면서 유망 신사업으로의 재편을 촉진하고 지원하는 체계도 갖추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중소기업은 우리 경제의 뿌리이며 중심"이라며 "정부는 중소상공인과 자영업을 적극 보호하면서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이 만드는 희망을 더욱 키우겠다. 중소기업과 벤처기업을 코로나 시대를 극복하는 경제 반등의 중심으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여는 디지털 경제의 주역으로 확실히 세우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세계를 선도하는 디지털 강국의 구현은 중소기업과 혁신벤처기업의 어깨에 달려 있다"며 "정부는 우리 제조 중소기업이 인공지능과 데이터 기반의 기업으로 혁신할 수 있도록 힘 있게 지원하고, 한국판 뉴딜과 연계해서 비대면과 디지털, 그린 등 유망 분야의 벤처와 스타트업을 집중 육성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을 들은 지역 경제계는 환영했다. 

 

지역의 한 소상공인은 "코로나19로 많이 어려운 상황인데, 전기요금 부담과 착한 임대료 세제 지원 연장 등 현실적인 대책을 정부가 추진해서 다행"이라며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어 거리가 활기를 띠고 가게가 북적였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서해상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사망한 공무원 아들이 공개편지를 쓴 것과 관련 "아버지를 잃은 아들의 마음을 이해한다. 나도 마음이 아프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공개편지에 대한 보고를 받은 뒤 이같이 말하고 "어머니, 동생과 함께 어려움을 견뎌내기를 바라며 위로를 보낸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서울=송익준 기자 igjunbabo@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5.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