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릭국감]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받는 기업 10곳 중 7곳은 수도권

[클릭국감]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받는 기업 10곳 중 7곳은 수도권

  • 승인 2020-10-13 09:45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조승래국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지원받는 기업 10곳 중 7곳은 수도권으로 집중됐다.

1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조승래(대전 유성갑) 의원이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 상반기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 사업 수요기업 1420곳 중 51.5%가 서울에 위치한 기업이었다. 또 서울과 경기, 인천에 위치한 기업은 전국 중 71.7%를 차지해 수도권 편중이 매우 심각했다. 10곳 중 7곳이 수도권에 쏠린 셈이다.

지난해와 비교할 땐 수도권 편중이 더 심화됐다. 2019년 데이터 바우처 지원을 받은 기업 1640개사 중 서울 소재 기업은 41.2%, 수도권 소재 기업은 60.5%로 여전히 수도권에 집중됐 지만 올해보다는 10%포인트 가량 낮은 수준이었다.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 지원사업'은 데이터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 소상공인, 1인 창조기업을 대상으로 데이터 구매·가공 서비스를 매칭 형태로 지원하는 사업으로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이 맡아 수행하고 있다. 정부는 '한국판 뉴딜사업'을 발표하면서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의 일환으로 AI 데이터 가공 바우처를 2025년까지 6700개사에 확대 지원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사업 예산은 2019년 600억원에서 2020년 1063억 7900만원까지 증가했다.

조 의원은 "한국판 뉴딜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기 회복을 위해 마련한 국가적 프로젝트로서 투자와 지원이 모든 지역에 고르게 투입될 수 있도록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며 "나라의 모든 것이 수도권에 집중된 현실을 감안하더라도, 지원을 받는 기업의 71.7%가 수도권에 몰려있다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임을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개선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 해야 할 것"라고 밝혔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5.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