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전시는 손 놓고 있었다" 비판

국민의힘 대전시당 "중기부 세종 이전에 대전시는 손 놓고 있었다" 비판

  • 승인 2020-10-22 14:29
  • 수정 2021-05-13 15:28
  • 방원기 기자방원기 기자
국민의힘로고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22일 "중소벤처기업부 세종 이전이 수면 위로 올라올 때까지 대전시는 손을 놓고 있었다"고 비판했다.

시당은 이날 홍정민 수석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내고 "중기청이 중기부로 승격된 당시부터 세종시 이전을 염려하고 살피고 있었다면, 이지경까지 진전되지 않을 수 있었다"며 "대전에 머물러야 하는 이유와 근거를 역대 장관에게 차근차근 지속적으로 설명하고 이해시켜 왔다면 대전시 모르게 이전을 추진하진 않았을 것"이라고 힐난했다.

시당은 대전시와 국회의원들이 의사결정 당사자를 지속적으로 만나고 설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당은 "한 두 번 만나 의견을 전달하는 것만으로는 부족하다"며 "형식적으로 반대 목소리만 높이고 나중에 '어쩔 수 없었다', '중기부 의지가 워낙 강했다'는 등의 변명을 내놓지 않기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시당도 시민의 뜻을 모아 정부여당에 호소하는 등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국민의힘 강령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다가올 미래의 변화를 선도한다.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미래 성장 동력과 일자리 창출에 국가의 역량을 집중한다. 더 나아가 미래 세대와의 공존을 위해 전 지구적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저탄소 청정에너지에 기반한 친환경사회 건설에 앞장서 나간다. 지금까지와는 전혀 다른 정치를 지향하며 국민을 위한 실용적인 정치, 미래세대를 위한 책임정치를 실천한다.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유능한 정부를 만들고, 실질적인 권한의 분산을 통해 지방분권 시대를 연다. 법이 약자에게 드리운 그늘을 걷어내고, 공평한 기준을 제시할 수 있도록 사법제도를 개선해 나간다.
방원기 기자 bang@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한화이글스, 사회공헌까지 '레전드' 김태균 52번 영구결번 화답
  4.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5.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1.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2. 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노선 놓고 '공방'
  3.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3주기 대학기본역량평가 제출 앞 대전권 대학 분주
  5. '원도심 인구유출'은 이젠 옛말… 대전 유일하게 동구 순유입 반면 순유출 서구가 가장 많아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