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었던 배구까지 시즌 초반 부진...지역 연고 남자부 삼성화재, 여자부 KGC인삼공사 리그 최하위

믿었던 배구까지 시즌 초반 부진...지역 연고 남자부 삼성화재, 여자부 KGC인삼공사 리그 최하위

삼성화재 7팀 중 6위, KGC인삼공사 6개 팀 중 6위
바르텍(삼성화재), 디우프(KGC인삼공사)는 득점 리그 2위로 선전
KGC인삼공사 "아직 시즌 초반, 앞으로 반등할 것"

  • 승인 2020-11-04 15:59
  • 신문게재 2020-11-05 4면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PYH2020083010100001300_P4
 사진=연합뉴스 제공
대전 프로배구 남매가 도드람 2020-2021 정규리그 초반 동반 부진하고 있다.

현재까지 5경기를 치른 남자부 삼성화재 블루팡스는 1승 4패를 기록해 7개 팀 중 6위에 있고, 4경기를 뛴 여자부 KGC인삼공사도 1승 3패를 기록해 6개 팀 중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삼성화재는 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진행된 KB손해보험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2대3으로 패했다.

이날 삼성화재는 1세트 25대 23, 2세트 25대 21로 연속 두 세트를 따내면서 순조로운 경기가 될 것이라 예상했지만, 3세트부터 마지막 5세트까지 KB손해보험에 내주면서 결국 이날도 승점 획득에 실패했다.

지난달 29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진행된 우리카드와의 경기에서는 세트스코어 0대 3으로 완패하는 등 시즌 초반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고희진 삼성화재 감독은 우리카드와의 경기 후 인터뷰에서 "이런 경기가 나온 것은 감독 책임"이라며 "초보 감독이다 보니 재정비를 못 했다. 다음 경기 준비를 착실하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개막전을 화려한 승리로 장식했던 삼성화재는 최근 4연패의 늪에 빠져 1승 4패를 기록해 7개 팀 중 6위를 달리고 있다.

삼성화재 블루팡스와 같이 대전을 연고로 하는 여자 프로배구 KGC인삼공사도 상황은 여의치 않다.

1일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 1로 리그 첫 승을 거두긴 했지만, 개막전을 시작으로 3연패의 늪에 빠진 바람에 여전히 리그 최하위를 기록하고 있다.

특히 삼성화재와 KGC인삼공사에는 리그 득점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는 바르텍(삼성화재·득점 2위)과 디우프(KGC인삼공사·득점 2위)의 선전에도 불구하고 팀 성적은 바닥을 치고 있는 상황이다.

KGC인삼공사 관계자는 "선수들 대부분이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지고 있어 정신적인 부분에서 큰 흔들림 없지만, 개막전 이후 3연패 당시에는 이영택 감독이 선수들에게 경기 전반적인 조언과 격려를 많이 했다"며 "시즌 초반이기도 하고 최근 1승을 거둔 만큼 향후 반등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