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54강 살처구장(殺妻求將)

[장상현의 재미있는 고사성어] 제54강 살처구장(殺妻求將)

장상현/ 인문학 교수

  • 승인 2021-01-19 00:00
  • 김의화 기자김의화 기자
제54강 살처구장(殺妻求將). 아내를 죽여서 장수 자리를 얻는다.

글 자 : 殺(죽일 살) 妻(아내 처) 求(구할 구) 將(장수 장)

출 전 : 사기 손자/오기열전(史記 孫子/吳起列傳)

비 유 : 명성이나 이익을 얻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자를 비유.

오자병법(吳子兵法)은 전국시대에 오기(吳起)가 쓴 병서로써 손자병법(孫子兵法)과 쌍벽을 이룰만한 유명한 병서(兵書)이다.

사마천은 사기의 손자오기열전(孫子吳起列傳)에서 그의 능력과 공적을 인정하면서도 행실이 각박하고 인정이 없었기 때문에 자기 수명을 다 못하고 목숨을 잃은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했다. 그는 출세를 위해 못하는 일이 없는 사람이었다.

오기는 위(衛)나라 사람으로 여유 있는 가정의 출신이었다. 젊었을 때 공명(功名)을 얻기 위하여 여러 곳을 돌아다녔으나 결국 아무 것도 이루지 못했다. 고향에 돌아온 오기(吳起)는 고향사람들이 자신을 비웃자 자기를 조롱한 사람 30명을 죽이고 밤을 틈타 노(魯)나라로 도망쳐 공자(孔子)의 제자인 증자(曾子)를 스승으로 모시고 열심히 공부하였다.

이 무렵 이웃 제(齊)나라에 전거(田居)라는 대부(大夫)가 노나라를 방문하였는데. 그는 공교롭게도 오기가 살고 있는 곳과 가까운 여관에 묵게 되었고, 그가 5일 정도 묵으면서 매일 열심히 공부하는 오기의 모습을 보고 그를 불러 여러 가지 이야기를 나누어보고, 그가 필시 큰 인물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여 자신의 딸을 그의 아내로 삼게 하였다. 전기의 딸은 미인이면서도 현숙(賢淑)한 여인이었으므로 두 사람은 매우 좋은 부부가 되었다. 오기는 병법을 연구한 후 노(魯)나라에서 벼슬을 구하기는 했으나 변변치 못했다.

그 무렵 제(齊)나라가 노나라를 공격했다. 노나라 임금은 오기(吳起)를 장수로 삼아 제나라 공격을 막으려 했는데 한 신하가 임금을 말리며 말하기를 "오기는 아내가 제나라 사람이므로 그를 써서는 안 됩니다. 처가의 나라와 어떻게 신명을 다 바쳐 싸우겠습니까?"

노나라 임금도 이 조언을 받아들여 오기를 장수로 임명하기를 주저하였다. 오기는 마침내 그 이유를 알고 집으로 달려가 아내를 불렀다.

"당신은 내가 전쟁터에서 공을 이루기를 바라오?"

아내는 웃으며 "그야 이를 말이겠어요?" "그렇다면 나를 도와주오." "어떻게요?" 오기는 주저하다가, "그대도 알다시피 지금 제나라 군이 우리 노나라를 침범 중이오. 임금은 나를 장수로 삼아 저들을 물리치려고 하는데, 아내인 당신이 제나라 사람인 까닭으로 나를 의심하고 군사를 맡기려 하지 않고 있소. 그러니 내 어쩌겠소. 당신에게는 미안스러……"하고는 아내가 무슨 말인지 이해하기도 전에 칼을 빼어 아내의 목을 내리쳤다.

오기는 아내의 머리를 싸들고 궁으로 달려가 임금에게 바치면서.

"신은 오직 나라를 구하려는 일념뿐입니다. 그런데 주상께서 제 아내가 제나라 사람이라는 이유로 신을 의심한다는 말을 듣고 이렇게 아내의 머리를 잘라 주상에 대한 충성심이 확고함을 보여드렸나이다. 부디 저를 장수로 임명하여 주십시오" 라고 간청하였다.

노나라 임금은 아직도 선혈이 낭자한 오기 아내의 머리를 보고 어이가 없었다. 아내를 죽여 장수 자리를 구하려는 오기의 지독함에 기가 질렸고, 또 저런 잔인한 자를 믿었다가는 후에 무슨 일을 벌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소름이 끼치고 이맛살을 찌푸렸으나 이미 제나라 군사가 깊숙히 쳐들어오고 있는 급박한 상황이라 그를 장수에 임명하지 않을 수 없었다. 오기는 장수가 되어 제나라와 싸워 대승을 했다. 그러나 노나라 사람들은 오히려 오기의 잔인함에 악평을 하고 있었다.

아무리 명예 욕구가 대단하다고 할지라도 천륜(天倫)의 배필(配匹)인 아내를 명예성취를 위한 희생의 제물로 쓴다는 것은 인간으로서 생각할 수 없는 처사이다.

歎時(탄시/시대를 한탄한다)한편을 소개하고자 한다. 이는 조선중기 대학자 고청(孤靑)서기(徐起)선생이 시대를 한탄하며 지은 시로 알려져 있다.

形獸心人多古聖(형수심인다고성)

생김새는 짐승이나 마음이 사람다운 자는 먼 옛날 성인 가운데 많고

形人心獸盡今賢(형인심수진금현)

생김새는 사람다우나 마음이 짐승인 자는 오늘날 현자(권력자)가 다 여기에 속한다.

擾擾東華冠帶士(요요동화관대사)

서울 길을 왁자하게 헤치고 다니는 의관이 화려한 분(권력자)들이여

暮天風雨奈君恩(모천풍우내군은)

비바람 몰아치는 저문 하늘(대권의 권력이 없어질 때)의 임금님 은혜는 어찌 하는가?

나라를 책임진 권력자들은 생김새와 의관도 화려하여 부러움을 살 만한 외형을 갖추었으나 정작 마음은 인간이 아니라 짐승과도 같다. 고위직을 차지하여 권력을 즐기려고 국민을 속이며, 약자를 고통 속으로 몰아넣는 짐승 같은 권력자들…….

장상현/ 인문학 교수

2020101301000791400027401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2. 한화이글스 대전 홈구장서 6연전 재도약 이룬다
  3.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4.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5. 대전지역 분양 예정단지 고분양가 논란
  1.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2.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3. 대전 도마변동 12구역 현장설명회… 건설사 8곳 참여
  4. [코로나 19] 대전, 17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5. 대전 해모로 더 센트라 5월말 분양...풍부한 인프라 수요자 관심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