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진영대 시인, 제2회 '삶의 문학상' 수상

[문화] 진영대 시인, 제2회 '삶의 문학상' 수상

첫시집 이후 18년만 두번째 시집 '길 고양이도 집이 있다' 펴내
2월 21일 시상식

  • 승인 2021-01-21 15:35
  • 수정 2021-05-01 16:03
  • 신문게재 2021-01-22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Lvz5O54AnUP[1]
진영대 시인.
제2회 '삶의 문학상' 수상자로 진영대 시인이 선정됐다.

삶의문학은 지난 8일 세종인문학연구소에서 회의를 열고 심사위원 만장 일치로 진 시인을 수상자로 결정했다.

'실천문학 신인상'으로 등단한 진 시인은 첫 시집을 낸 지 18년 만에 두 번째 시집 '길고양이도 집이 있다'를 펴냈다.

생활 속 깊은 성찰을 짧은 시로 전달하는 진 시인의 시는 독자들의 상상력을 자극해 독자의 참여를 유도하는 여백을 가진다는 점을 큰 미덕으로 꼽히고 있다.

무생물과 생물이 아무 경계 없이 평화로운 시간과 공간 속에 자연스럽게 공존하는, 아늑하고 평화로운 모습을 포착해 보여준다.

진 시인의 시집 '길고양이도 집이 있다'에도 담장 밑에 버려진 냉장고의 열린 문 안 가득 담긴 따뜻한 햇볕을 다 꺼내먹은 길고양이가 편안히 잠든 모습을 정취 있게 점경(點景)으로 그린 풍경화를 표제로 담았다.

진 시인은 스승인 박용래 시인으로부터 "시에 전념할 수 없는 밥벌이에 집착해선 안 된다는 가르침을 받았지만, 가족의 등골을 파먹고 살 용기가 없어 열심히 직장 다니며 가족을 부양했다"고 고백한다.

시상식은 내달 21일 오후 4시 세종시 카이로스에서 열릴 예정으로, 상패와 상금 300만 원이 수여된다.

한편 '삶의 문학'은 대전작가회의와 충남작가회의의 모체가 된 종합문예 무크지 '삶의문학'의 맥을 잇는 동인 그룹으로 지난 제1회 수상자에 이어 이번에 제2회 수상자를 배출했다.
오희룡 기자 huily@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2. 한화이글스, 키움 상대 6-1 승리 '3연패 탈출'
  3. [코로나 19] 대전, 14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4명 추가 발생
  4. [코로나 19] 대전 13일 밤사이 신규 확진자 10명 추가 발생
  5. 정국급랭에 세종의사당 설치법 어쩌나
  1. 대전시 난임부부 지원방안은…"자부담 낮추고 지속 지원을"
  2. 경남 김해서 라마단 종교 참가 외국인 코로나19 집단 감염
  3. [코로나 19] 대전 14일 신규 확진자 6명 추가 발생
  4. 가정을 해체하고 교육을 파괴하는 평등법 반대
  5. 자치분권 2.0 시대 어떻게 맞을 것인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