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명절, '서울~대전' 귀성길 3시간 30분 예상

설 명절, '서울~대전' 귀성길 3시간 30분 예상

귀경길 2시간 30분 예상
설 당일 가장 혼잡할 듯
코로나19로 교통량 감소
고속도로 통행료 정상부과

  • 승인 2021-02-03 15:05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1111
▲설 연휴 기간 이동량 분포.
이번 설 연휴 기간 서울~대전 간 귀성길엔 3시간 30분이 소요될 전망이다.

귀경에는 2시간 30분이 걸리며, 귀성길은 설 하루 전인 11일 오전, 귀경길은 13일 오후에 가장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3일 한국교통연구원이 발표한 설 연휴 통행실태조사(지난달 7~26일, 전국 9398가구 대상)에 따르면 10일부터 14일까지 총 2192만명이 이동한다. 하루 평균 438만명 수준이다.

이 중 고속도로를 이용하는 차량은 하루 평균 401만대로 예측된다. 설 당일인 12일엔 최대 545만명이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귀성길의 경우 설 전날인 11일 오전 428만명, 귀경길은 설 다음 날인 13일 오후 449만명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설과 비교했을 때 일 평균 이동량이 32.6% 감소했지만,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변화 등을 이유로 아직 계획을 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이 16.9%를 차지해 이동 규모는 유동적이다.

귀성길은 응답자 26.7%가 11일 오전에 출발하겠다고 답해 이때 가장 혼잡할 가능성이 크다. 이어 설 당일인 12일 오전(17.9%)과 오후(17.9%), 전날인 11일 오후(9.6%) 순으로 혼잡할 전망이다.

귀경은 설 다음 날인 13일 오후(33.7%)에 출발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12일 오후(24.0%), 14일 오후(18.7%), 13일 오전(9.4%) 순이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귀성길은 설 전날인 11일 오전 9~10시 차량이 가장 많이 몰릴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주요 도시 간 소요시간으론 귀성은 서울~대전 3시간, 서울~부산 5시간 40분, 서울~광주 4시간 20분, 서서울~목포 4시간 50분, 서울~강릉 3시간 40분이다.

귀경은 서울~대전이 2시간 30분이며, 나머지는 귀성 시간과 같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교통량 감소로 최대소요 시간이 감소할 것이란 설명이다.

혼잡이 예상되는 고속도로는 유성분기점~서대전분기점, 추부나들목~산내분기점, 남이분기점~옥산분기점, 남이분기점~서청주나들목, 광천나들목~홍성나들목 구간이다.

국도는 청주~대전 간 17번, 평택~천안~세종 간 1번, 당진~서산~태안 32번, 평택~아산~공주 43번이 혼잡할 것으로 예상 됐다. 충청권 국도 임시개통 구간으론 괴산군 소수면 아성리~입암리, 음성군 원남면 구안리~하노리 2개 노선이다.

한편, 정부는 지난 추석 연휴와 같이 이번 설 연휴도 고속도로 통행료를 정상 부과한다. 이 기간 통행료 수입은 코로나19 방역 활동에 사용할 예정이다. 송익준 기자

2323232323
▲주요 도시 간 통행량 예상도.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응노의 '문자추상' 학술적 가치 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4. 충남아산FC 소속 선수 코로나 확진, K리그 경기 일부 조정
  5. 이민성, 전남 수비 좋은 팀이지만 허점도 있다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3. 대전 '중촌근린공원 리틀야구장' 9월 완공 예정
  4.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