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활동 침해·스트레스' 세종시교원 심리치료 지원 확대

'교육활동 침해·스트레스' 세종시교원 심리치료 지원 확대

지원 병원 5곳으로 늘리고 1인당 진료비 최대 50만 원 지원

  • 승인 2021-03-25 14:53
  • 수정 2021-05-02 21:13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세종특별자치시교육청 전경 (1)
/세종시교육청 전경

교육활동 침해로 피해를 입거나 교직 스트레스가 높은 세종시 교원들을 위한 심리치료 지원이 확대된다.

25일 세종시교육청은 교원 심리치료 지원 병원을 기존 3곳에서 5곳으로 확대하고, 1인당 진료비를 50만원까지 지원한다고 밝혔다.

 

지원의 폭을 넓혀 피해 교원들이 안정적으로 상담받을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교권보호 인식 확산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학교폭력 피해학생들에 대한 치료와 상담기회는 충분히 제공돼 왔으나 피해 교원에 대해서는 전문적으로 상담할 수 있는 기관이 적었다. 무엇보다 교원의 정신적인 치유에 대한 공감대가 적은 탓이다.

 

교사 A씨는 "교권침해 피해 교사들의 신속한 치유에 대한 필요성을 학생들과 학부모들이 공감해 줬으면 좋겠다"라며 "그래야 학교의 안정적 교육활동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교원 심리치료 지원 병원은 쉼 정신건강의학과의원, 스마트 정신건강의학과의원, 따뜻한 정신건강의학과의원, 연세정담 정신건강의학과의원, 성가 정신건강의학과의원 등이다.

인·물적 자원을 적극 활용해 △교원에 대한 심리치료 △정신·심리적 외상 교원 상담 평가 △교원 심리상담 및 운영 프로그램 자문 등을 지원하게 된다.

전문 의료기관에서의 심리치료를 희망하는 교원에게는 1인당 20만 원 이내의 진료비를 지원한다. 특히, 올해부터는 심리평가가 필요한 경우 최대 50만 원 까지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활동 침해 피해, 교육활동 스트레스 및 우울, 불안 등 심리적 지원이 필요한 경우 교원치유지원센터로 신청하면 된다.

시교육청은 협약 병원과 긴밀히 협력해 교단의 안정과 학생의 학습권을 보호하겠다는 의지다.


이강의 교원인사과장은 "학교와 교육청, 지역사회가 함께 노력해 행복한 학교 문화를 위해 무엇보다 필요한 교원들의 정서적 안정에 밑거름이 되길 바란다"며 "세종시 교원들이 아이들과 함께 건강하고 행복한 교육활동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