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안전이냐 불안감이냐...교직사회 백신 접종 '딜레마'

학생안전이냐 불안감이냐...교직사회 백신 접종 '딜레마'

오는 8일부터 초중고교 보건고사 특수교사 접종
접종 부작용 등 불안감 여전

  • 승인 2021-04-01 16:56
  • 신문게재 2021-04-02 3면
  • 박수영 기자박수영 기자
2021011001000646000028031
오는 8일부터 초·중·고교 보건교사와 특수교사 등에게 백신 접종이 이뤄질 예정인 가운데 교직 사회가 딜레마에 빠졌다.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접종이 필요하지만, 일부 교사들 사이에선 안전성 논란을 빚고 있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에 대한 불안감이 여전하기 때문이다.

더욱이 접종률이 저조할 경우 추후 진행될 일반 교사들의 접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1일 대전교육청에 따르면 대전 초·중·고교 보건교사와 특수교사 등 백신 접종 대상자는 2000여 명이다. 이들을 대상으로 지난달 초 백신 접종 여부를 묻는 수요조사 공문을 전달, 조사를 진행했으며 접종을 희망한 교사들을 대상으로 오는 8일부터 거주지 보건소에서 접종이 시작된다.

실제로 일선 현장 교사들은 백신의 안전성 논란으로 접종 여부를 고민하는 분위기다. 접종 후 젊은 층을 중심으로 39도 이상의 고열을 앓았다는 경험담이 잇따르고 있는 만큼 백신에 대한 불신을 떨쳐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백신 접종의 강제성이 없고, 감염에 따른 책임을 묻지 않는 만큼 얼마나 많은 교사가 접종에 동의할지 여부도 관심이 쏠린다.

초등학교 한 교사는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는 초기만 해도 하루빨리 백신을 접종할 수 있게 해달라는 목소리가 많았는데 지금은 다르다"며 "대부분의 여교사들은 불안감을 갖고 있고 더욱이 자녀 계획을 갖고 있는 교사들은 불임과 백신의 연관성이 없다고는 하지만 장기적인 연구가 아니다 보니 고민되는 건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국내외 보건 당국이 수차례에 걸쳐 백신에 문제가 없다는 발표를 내놓았음에도 불안감이 사라지지 않는 것은 이 백신을 둘러싼 논란이 이미 여러 차례 야기된 탓이다.

접종에 대한 안전성 불안감은 있지만,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접종을 하겠다는 교사들도 적지 않다.

또 다른 교사는 "아이들을 위해서라도 빨리 백신을 맞는 것이 낫다는 생각이 들어 동의했지만 두려움이 없다는 것은 거짓말"이라고 전했다.

교육청은 불안감 조성 등을 이유로 수요 조사를 통한 접종 희망자 공개를 꺼리는 분위기다.

대전교육청 보건담당자는 "접종 수요 조사를 통해 접종 희망자가 확정됐지만, 교육부와 질병관리청 등 지침상 불안감 조성 등을 이유로 공개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짧게 말했다.
박수영 기자 sy870123@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