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야 고양이야?'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활짝

'박쥐야 고양이야?'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활짝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 출구서 관람 가능

  • 승인 2021-04-08 14:41
  • 수정 2021-05-01 23:46
  • 고미선 기자고미선 기자
국립세종수목원 검은박쥐꽃 사진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8일 검은박쥐꽃이 활짝 피어 눈길을 끈다. /세종수목원 제공

'박쥐일까… 고양이일까?' 독특한 꽃 모양의 검은박쥐꽃 구경하러 오세요.

국립세종수목원은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서 검은박쥐꽃(Tacca chantrieri Andre)이 활짝 피었다고 8일 밝혔다.

말레이시아가 원산지인 검은박쥐꽃은 온도가 습도가 높은 열대지역의 그늘에서 자란다. 박쥐의 날개를 연상시키는 커다란 날새 모양 포엽이 있어 '검은박쥐꽃'이라고 불리며, 실과 같은 수염 모양의 작은 포엽이 고양이 수염처럼 생겨 '고양이 수염'이라고도 한다.

포엽 안에는 6개의 꽃잎이 달린 작은 검은색의 꽃이 있으며 열매처럼 매달리고, 6개의 수술과 1개의 암술이 있다.

봄부터 가을까지 고온다습한 열대기후에선 불규칙하게 계속 꽃을 피울 수 있으며, 꽃 모양이 독특해 관상용으로 많이 재배된다. 또 염증을 줄여주는 등 약효가 있어 구근과 잎을 약재로 사용한다.

세종수목원 사계절 전시온실은 지중해온실과, 열대온실, 특별전시온실 등 3개의 붓꽃 꽃잎 모양으로 조성돼 있다. 

 

지중해온실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의 다양한 식물을 볼 수 있으며, 밝은 세상과 알함브라 궁전의 모습을 재현해 비례와 대칭의 균형미를 느낄 수 있다. 열대온실은 신비로운 정글 속 주제로 열대우림의 폭포와 식물을 직접 볼 수 있는 공간이다.

 

특별전시온실은 계절에 따라 특색을 담아 상시 화려한 꽃을 볼 수 있다.

 

검은박쥐꽃은 세종수목원 열대온실 출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세종=고미선 기자 misunyda@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화이글스, LG 상대 2-11 패…선발 킹험 사사구 이은 피홈런
  2. 부처님오신날 앞두고 봉축법요식 “희망과 치유의 연등을 밝힙니다”
  3. 대전하나시티즌 부산 제압하고 리그 선두 탈환 나선다
  4. 대전 현직경찰 성폭행 혐의로 입건… 직무 배제 상태
  5. [NIE 교육] 연무고 학생들 "제가 기자가 된 것 같아요"
  1. 엉뚱한 환자가 코로나19 백신 맞았다
  2. [오늘과 내일] 국민의힘, 국회 세종의사당 결판내자
  3. 건강식품 구전녹용, 가격 인상 전 ‘마지막 찬스’ 이벤트 실시
  4. 광양시-포스코 리튬솔루션, 대규모 투자협약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시공권 경쟁 본격화… 13일 현장설명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