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은씨 '미투 폭로' 민사소송 6월 열린다

김지은씨 '미투 폭로' 민사소송 6월 열린다

안희정 전 지사.충남도 상대 손배소
서울중앙지법, 6월 11일 첫 변론기일

  • 승인 2021-04-13 16:22
  • 수정 2021-05-02 09:42
  • 신문게재 2021-04-14 5면
  • 송익준 기자송익준 기자
안희정 전 충남지사
안희정 전 충남지사로부터 받은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했던 김지은씨가 안 전 지사와 충남도를 상대로 낸 민사소송 첫 재판이 6월 열린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22부(재판장 오덕식 부장판사)는 김씨가 안 전 지사와 충남도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 첫 변론기일을 6월 11일로 잡았다.

김씨가 지난해 7월 소송을 제기한 지 11개월 만이다. 당시 김씨는 안 전 지사의 범행과 2차 가해 등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가 발생하는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냈다. 충남도엔 직무수행 도중 발생한 범행이란 점을 들어 배상 책임을 주장했다.

앞서 김씨는 안 전 지사 수행비서로 일하던 2018년 그에게 성폭행과 추행을 당했다고 폭로했다.

이후 안 전 지사는 2017년 7월부터 2018년 2월까지 김씨를 상대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등을 저지른 혐의로 2018년 4월 기소됐다. 안 전 지사는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대법원에서 실형(징역 3년 6개월)을 확정받은 후 현재 광주교도소에서 복역 중이다.
송익준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이민성 감독, 선수들 투쟁심이 필요하다.
  2. 대전하나시티즌 전남에 1-1로 비겨, 두 경기 연속 무승부
  3. 대전하나시티즌 홈 2연전 무승부, 골 결정력 부족 드러내
  4. 세종서 울려퍼지는 '아...아버지....'
  5. 한화이글스 연장 10회 삼성 끈질긴 승부 끝 '승리'
  1. [코로나 19] 대전 5일, 신규 확진자 15명 추가 발생
  2. 박범계 장관, '대전교도소 이전' 의지 표명
  3. 광주시, 이천.여주시와 'GTX 노선 유치' 연합 작전
  4. 삼성전자, 용인 와이페이 10억 구매
  5. 중기부 이전 대안 '기상청+알파' 약속의 날 다가온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