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불안한 감각을 연결로 치유하다

[문화] 불안한 감각을 연결로 치유하다

대전창작센터 기획 전'감각의 고리'
온라인으로 만나는 전시영상과 전자책 무료제공

  • 승인 2021-04-15 15:45
  • 수정 2021-04-30 14:29
  • 신문게재 2021-04-16 9면
  • 오희룡 기자오희룡 기자
김지수-상상향_단채널영상_6분48초_2021
김지수 '상상향'/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인간의 오감이 예술작품으로 재탄생한 전시회 '감각의 고리'가 온라인을 통해 관객과 만난다.

 

대전시립미술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으로 전시장을 찾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대전창작센터의 기획전 '감각의 고리'를 온라인(DMA Artist Talk)으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유튜브, 페이스북 등 미술관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로 선보이는 이번 아티스트 토크는 작품 영상은 물론,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의도와 전시장 설치 장면 등을 담았다. 


시립미술관은 "인간의 오감인 시각, 청각, 후각, 촉각을 통해 코로나 팬더믹 시대를 살고 있는 현대인에게 인간성 회복에 대한 화두를 던지기 위해 이번 전시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감각의 고리'는 청각장애인 눈으로 세상을 바라본 사진작가 김영삼의 작품세계를 비롯해 후각으로 대흥동성당의 100년의 향기를 채집한 김지수, 다양한 신체언어인 현대마임을 선보인 최희, 감각을 자극하는 사운드아트를 선보인 노상희의 작품을 영상으로 소개한다.

선승혜 대전시립미술관장은"코로나 팬데믹시대에 지친 대전시민들에게 상실된 감각을 예술로 연결하고 일상의 삶을 치유하고자 한다"며 "이번 전시영상을 통해 예술과 사회가 재난을 극복하는 진전한 연대를 꿈꾸는 공감예술로 함께 이겨내기를 기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대전시립미술관 창작센터는 대전 중구에 위치한 소규모 전시 공간으로, 전시는 오는 5월 23일까지다. 

월요일은 휴관이며, 전시 관람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7시까지 진행된다. .

오희룡 기자 huily@ 

김영삼-과거 현재 미래_디지털프린트_30x60인치_2015
김영삼 '과거 현재 미래'/대전시립미술관 제공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4.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