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오환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장 인터뷰〕상호 협력을 통해 여성들의 목소리 전달에 주력

〔권오환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장 인터뷰〕상호 협력을 통해 여성들의 목소리 전달에 주력

사회적 이슈에 나서기보다 여성을 위한 사업 차질없이 진행

  • 승인 2021-04-15 10:19
  • 신문게재 2021-04-16 15면
  • 박승군 기자박승군 기자
KakaoTalk_20210415_064019700
권오환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장 사진


당진시여성단체협의회 24대 회장에 (사)한국여성어업인연합 당진수협분회 권오환 분회장이 지난 2월 24일 취임하고 야심찬 새 출발을 알렸다.

당진사랑 아이사랑 후원단장도 맡고 있는 권오환 신임회장은 지역 내에서 여성과 아동 문제에 관심을 갖고 해결 방안 마련에 앞장서고 있으며 여성들의 권익신장을 위해 발빠른 행보를 보여 왔다.

이에 본지는 권오환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계획과 사업 추진 목표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오랫동안 봉사활동을 해 오신 것으로 아는데 동기가 있다면?

그동안 로타리클럽에서 활동했고 수협 여성인회장을 겸하면서 봉사활동을 시작하게 됐다.

특히 로타리클럽이 소아마비 퇴치에 앞장선 봉사단체이며 물 공급, 문명국가 사업 등 6대 핵심분야에서 활동하면서 봉사활동의 중요성과 필요성을 알게 됐고 지난 해에는 초록우산재단 당진지부를 맡은 것도 그런 관점에서 가담한 것이었다.

그동안 지역내 다양한 조직에서 활동하면서 회원간 소통의 중요성을 알고 있으며 회원 간에 의견을 나눌 수 있는 자리를 많이 마련하겠다.

▲당진시의 여성정책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시에서 추진하는 양성평등과 여성친화도시에 대해 공감하고 있으며 여성이 할 수 있는 기본적인 일에 치중하는 것이 중요할 것으로 본다.

우선 저출산 극복을 위한 대책을 수립하고 매월 2회 홍보 캠페인을 추진하기로 결정했다. 요즘 젊은이들이 아이를 낳지 않는 조건을 달고 결혼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둘이 결혼해서 둘은 낳아야 하며 안전하게 아이들을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이 꼭 필요하고 가능하다면 경로당 옆에 보육시설을 지어 운영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으로 본다. 아이를 낳으라고만 할 것이 아니라 낳고 기르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필요하고 또 아이를 낳은 산모들을 위해 무료로 산후조리원에 입소케 하고 몸을 잘 추스르고 나올 수 있게 해야 한다.

. ▲당진시에 결혼이주여성들이 많은데 그들에 대한 계획은?

똑같은 여성의 문제니까 관심을 가지고 있다. 로타리클럽에서 다문화 가정 여성들에게 우리 고유의 민속과 풍습을 알리는 일을 하고 있는데 우선 이주 여성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파악부터 하겠다.

▲여성사업가이신데 현재 하고 계신 일에 대해 소개해 달라.

그동안 해운업을 경영했는데 쉽지가 않다. 사업을 해서 돈을 버는 것도 중요하지만 필요한 곳에 도움을 주는 것도 꼭 필요한 일이라고 본다.

대난지도와 소난지도를 잇는 연도교가 9월말쯤 완공이 되면 선박이 소난지도만 운행하게 돼 지금보다는 안정적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운행 횟수를 지금보다 늘리고 이용객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겠다.

그동안 소난지도에 무궁화 나무 묘목 3000그루를 식재했고 지난 3일에 300그루를 추가로 심어 무궁화 동산으로 변신했으며 코스모스 길도 조성해 관광객 유치에 힘쓸 계획이다.

▲올 해 중점적으로 추진하시는 사업이 있다면?

저출산 대책 홍보에 주력하고 읍·면·동별로 1팀, 여협 추천 3팀 등 총 17팀에 대한 금혼식을 계획하고 있으며 계획한 워크숍은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지고 있다.

▲회원들께 꼭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13개 단체 1380명의 회원들이 코로나19로 활동을 자제하고 있지만 바닥을 치면 올라간다는 생각을 가지고 미래를 바라보며 참고 견디다 보면 반드시 좋은 날이 올 것이다.

에너지 비축의 기회로 삼고 이후에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어렵지만 힘을 내고 견디며 틈 나는 대로 사업과 봉사에 최선을 다하자. 당진=박승군 기자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유스팀 고교 최강 왕중왕에 도전한다
  2. 5경기 연속 무승, 고민 깊어진 대전하나시티즌
  3. 대전문화재단, '2021 들썩들썩 인 대전' 펼쳐
  4. 코인노래방 등 무인점포서 현금 훔친 20대 경찰에 덜미
  5. 한화이글스, 실책에 타선침묵 키움전 1-15 패
  1. 오를만큼 올랐나… 세종 아파트 매매·전세가 하락
  2. 빈번한 화물차 적재물 낙하사고 '위험천만'
  3. 대전 유성구, 성북동·방동저수지 개발 밑그림 나왔다
  4. 박완주 "세종의사당법 與 5~6월 국회 중점법안"
  5. 용인시 산단 27곳 늘리고, 7만여 일자리 확충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