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춘희 시장 "국회 완전 이전위해 국민의 힘 세종시당이 지도부 설득해 달라"

이춘희 시장 "국회 완전 이전위해 국민의 힘 세종시당이 지도부 설득해 달라"

국회 세종의사당 넘어 미래 국회 완전 이전 강조
최민호 위원장의 광역철도 노선 변경 요구에 대해선 '시기적 부적절' 지적

  • 승인 2021-04-15 15:01
  • 수정 2021-04-15 15:16
  • 이상문 기자이상문 기자
2021.4.15 제331회 정례브리핑 (2)
이춘희 세종시장은 15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정례브리핑을 열고 기자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제공은 세종시
이춘희 세종시장이 '국회 세종 완전 이전'을 위해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유보적 태도를 보이는 중앙 지도부를 설득해달라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15일 세종시청 브리핑룸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국회 이전에 대한 세종시나 제가 속한 정당(더불어민주당) 입장은 확고하다. 국회의 완전 이전과 행정수도 완성은 필요하다"면서 "이는 2002년 노무현 대통령 공약 이후 일관되게 유지해온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시장은 "국민의힘(중앙 지도부)이 유보적인 입장을 보이고 있다. 국민의힘 세종시당이 (중앙)지도부를 설득하는 노력을 기울여 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의 이날 발언은 앞서 지난 12일 최민호 국민의힘 세종시갑 당협위원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국회 세종의사당에 11개 상임위원회만 우선 이전 하는 것은 '무책임한 사탕발림'으로, 세종시가 민주당과 함께 세종시로의 국회 완전이전에 적극 나서달라는 요구에 대한 답변이다.

또한, 이 시장은 현재 위헌 논란 우려가 있는 만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이후 개헌을 통한 국회 완전 이전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국회 완전 이전에 대해선 (지난 2004년) 위헌 결정이 있었다"며 "그런 의미에서 (위헌 논란에서 자유로운) 국회 세종의사당을 우선 현행 헌법 체계 내에서 설치하고, 나중에 개헌을 통한 행정수도 완성과 국회 완전 이전을 도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박병석 국회의장이 공언한대로 올 상반기 안으로 국회법이 개정되고, 설계비 147억 원이 조기 집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최민호 위원장이 기자회견에서 제기한 대전 반석역~정부세종청사~조치원역을 연결하는 철도 노선안 변경 요구에 대해서는 시기적으로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시장은 "반석역에서 정부세종청사(내판역을 경유하는)~조치원역~오송역~청주공항 간의 광역철도 노선 건의안은 지난해 11월 충청권 4개 시·도가 합의해 국토교통부에 건의한 것"이라며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될지 여부가 조만간 결론 날 예정이어서, 지금 수정안을 내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말했다.

다만 설계 과정에서 노선 수정 여지를 내비쳤다. 이 시장은 "충청권 4개 시·도가 건의한 안이 제4차 국가철도망 계획에 반영되더라도 세종시내 어디를 지나갈지는 지형과 지장물 검토 및 경제성·기술적 검토 등을 거친 뒤 설계 단계에서 최종 노선이 결정된다"면서 "상세한 노선 계획은 바로 확정되지 않는다. 나중에 시민의 의견을 들어서 최적의 노선이 결정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이상문 기자 ubot1357@

중도일보(www.joongdo.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 금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24일 ‘먼데이 나이트 풋볼’ 티켓 예매 오픈!
  2. 골린이의 백스윙 탑 잡기! 필수 체크 사항은? 박현경의 골프로그(6) 백스윙-1
  3. 백군기 용인시장 "경강선 노선안 고쳐 적극 추진"
  4. 잠잠하면 또 교회발? 대전 교회 감염으로 34명 확진
  5. 대전 동구 성남동 3구역 현설, 건설사 14곳 참여… 경쟁 '치열'
  1. "靑·국회 세종시로" 與 대선경선 앞 行首 또주목
  2. 대전역세권 도시재생 성매매 집결지 폐쇄 대책은 없다?
  3. 안동~도청 신도시간 도로 국지도 79호선 승격
  4. 양승조 대선 캠프 누가 올까?… 대전선 이상민 의원 역할 중요해져
  5. 대전·충남 국립대 '세종공유대학' 구축 드라이브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