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염홍철의 아침단상

[염홍철의 아침단상 (531)] ‘비판을 사랑하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8-12-06 16:09 수정 2018-12-06 16:09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홍철 아침단상
염홍철 한남대 석좌교수
영국에 '설교자의 왕자'라고 하는 찰스 스펄전 목사가 있었습니다.

그분은 "친구에게 나의 약점을 말해달라고 해라. 더 좋은 방법은 나를 열심히 관찰하고 잔인하게 비판할 적을 찾는 것이다. 현명한 이에게는 짜증나게 비판하는 자가 축복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이것을 실천하기는 매우 어렵지만 이 말의 정신은 받아들여야 합니다.

누구나 비판을 받으면 상처를 받고 억울한 생각이 듭니다. 설령 건설적인 비판이라고 할지라도 아프기는 마찬가지입니다. 그래서 맞받아치고, 복수심을 갖고 싶은 생각이 들지요.

그러나 훌륭한 지도자는 비판을 수용합니다. 더 나아가 비판을 사랑합니다.

프레스 스미스는 '비판하는 사람들을 코치로 만들라'라는 '코치'를 한 것으로 유명합니다. 물론 상대가 명백한 '가짜 뉴스'를 말한다면 적절하게 바로 잡아야 하겠지요.

그러나 그때에도 '감정'은 빼고 사실관계만 말해야 합니다. 대부분 상대방의 비판을 과대평가 하게 되는데, 그 말을 듣는 제 3자는 누구의 말이 옳은지를 분간하게 되니까 너무 서두르지 말고 대안을 모색해야 합니다.

따라서 누구나 비판을 받을 수 있으나 그 비판에 대해서 어떻게 반응 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인격이 정해지게 되지요.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 최강 한파에 얼음 ‘꽁꽁’

  •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맞춤형 진학상담 인기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맞춤형 진학상담 인기

  • 대전 유성구,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개최 대전 유성구, 2019학년도 대학입시설명회 개최

  • 메모 대신 휴대전화로 ‘찰칵’ 메모 대신 휴대전화로 ‘찰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