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축구

네이마르, 복귀 한 달 만에 또 다시 부상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10-15 11:38 수정 2019-10-15 14:42 | 신문게재 2019-10-16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F20191015017801848_P4
네이마르[사진=연합뉴스 제공]
브라질 축구 대표팀 공격수 네이마르(27·파리 생제르맹)가 부상 복귀 한 달 만에 또다시 쓰러졌다.

파리 생제르맹(PSG)은 14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결과 네이마르의 왼쪽 햄스트링에 부상이 확인됐다"며 "재검사를 받을 예정이지만, 복귀까지는 한 달 정도가 걸릴 전망"이라고 전했다.

브라질 대표팀에 소집된 네이마르는 지난 13일 나이지리아와의 평가전에 선발로 출전했으나 허벅지 통증을 호소하며 전반 12분 그라운드를 나왔다.

네이마르는 6월 2019 남미축구선수권대회(코파아메리카)를 앞두고 열린 카타르와 평가전에서도 발목 인대 파열로 대표팀을 하차했다.

약 3개월간의 재활을 마친 그는 9월 콜롬비아와 평가전에서 복귀해 1골 1도움으로 활약했지만, 한 달 만에 다시 부상으로 대표팀 전력에서 이탈했다.

이번 부상으로 네이마르는 다음 달 열릴 A매치(국가대표팀 간 경기)에서도 결장 가능성이 크다.

브라질축구협회는 11월 국제축구연맹(FIFA) A매치에 기간에 아르헨티나, 한국과 친선 경기를 치른다고 밝혔다.

대한축구협회는 일정이 확정된 것은 아니라고 밝혔지만, 성사된다면 네이마르를 볼 수 없게 됐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유성시장에서 열린 소방통로 확보훈련

  •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실기고사 준비하는 수험생들

  •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전국철도노조 내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 전국철도노조 20일부터 무기한 총파업 돌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