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아산시

우한교민 격리 수용지 거론에 아산시민들 강력반발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29 12:54 수정 2020-01-29 12:54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clip2020012900533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전세기를 통해 국내로 송환될 한국인 700여 명의 격리 장소를 당초 천안시에서 아산시 경찰 인재개발원으로 거론되는 정부방침을 두고 아산시민들이 강력하게 반발하고 있다. (사진은 아산시의회 의원들이 우한 폐렴 사태에 따른 아산지역 격리수용을 반대하는 긴급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이에 아산시(시장 오세현)는 29일 오전 9시 긴급 간부회의를 열고 정부 방침 확정 여부에 대한 대응 방안을 적극 검토했다. 또한 아산시의회(의장 김영애)도 이날 오전 10시 의장실에서 긴급회의를 열고 전날인 28일까지 천안시 우정공무원교육원과 국립중앙청소년수련원 두 곳에 수용하려다 천안시민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히자 갑작스럽게 아산시로 거론된다는 것은 절대 수용할 수 없다며 강력 반대 의사를 밝혔다.

아울러 정부의 공식적인 발표는 없었지만, 아산시와 충북 진천군으로 나누어 수용된다는 언론매체와 SNS를 통해 시민들의 불안감이 갈수록 커지는 상황에서 아산시로 수용확정 시 소재지 주민뿐만 아니라 아산시민의 반발은 불 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의원들은 긴급회의를 통해 "만약 아산시로 확정된다면 아산시의회는 시민과 함께하는 마음으로 뜻을 모아 수용 불가 입장을 강력히 고수하겠다"고 밝혔다.
아산=남정민 기자 dbdb8226@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