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대전

대전 공공시설 잇따른 휴관에 오월드는 영업 중… 왜?

대전지역 도서관 등 공공시설운 대부분 휴관 상태
오월드 버드랜드등 내부시설 제외 휴관 없이 운영
광주, 전주 등 동물원.놀이공원 휴관모습과 대조돼
"광주는 시 직영…시민요구 등 여러가지 고려한 것"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2-25 17:48 수정 2020-02-25 17:48 | 신문게재 2020-02-26 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202002090100076420003282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9일 대전오월드가 주말에도 불구하고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성희 기자 token77@


대전 지역 공공시설 대부분이 코로나19 예방 목적으로 휴관 조치에 들어가는 가운데 오월드만 영업 중에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25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현재 대전 지역 도서관 등 공공시설 대부분은 현재 휴관 조치에 들어간 상황이다.

하지만 오월드는 외부시설에 한해서는 휴관 없이 운영 중이다. 일부 실내시설인 버드랜드, 입체영상관 등은 3월 1일부터 31일까지 잠정 폐쇄할 방침이다.

오월드는 대전시 산하 공기업인 대전도시공사에서 관리·운영을 맞고 있다. 때문에 지역 공공시설이 줄이어 휴관하는 상황에서 오월드 역시 휴관을 검토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나온다.

타 시도 또한 시에서 관리하는 놀이공원을 휴관하고 있다.

광주시 또한 지난 23일부터 상황 종료시까지 코로나19 확산을 예방하기 위해 우치공원(동물원·놀이공원)을 방역 소독 및 안전 점검으로 임시 휴장한다.

전주시 또한 비슷한 조치를 취했다. 전주동물원 내부엔 놀이공원인 드림랜드도 포함돼 있다. 전주 또한 앞서 22일부터 상황 종료시까지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확산에 따라 동물원을 임시 휴장한 상태다.

오월드가 산하기관이긴 하지만 어떠한 내부적 방침이 있기 전에는 휴관하도록 강요할 수 없다는 게 시의 입장이다.

현재 시는 오월드 부지가 공원이기 때문에 공원녹지과에서 공원시설관리 등의 이유로 업무를 담당하고 있지만, 영업에 관련된 부분은 오월드 자체적으로 판단하는 부분이라는 의견이다.

오월드 측은 코로나19 확산에 대비해 휴관도 고려를 하고는 있으나, 현재까지는 시행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오월드는 방문 고객을 위해 정문 입구, 놀이기구, 식음 매장 등 관림시설에 손세정제 등을 비치하고, 전 직원의 마스크 착용도 의무화하고 있다.

또 놀이기구 특성상 다중이용시설이긴 하지만 외부에서 활동하는 시설들이 주를 이루기 때문에 밀집될 가능성이 적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오월드 관계자는 "시 산하기관이긴 하나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시의 정책상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휴관을 검토할 수 있다"며 "광주 등은 시 직영시설이기 때문에, 오월드와는 조금 다를 수 있다. 휴관에 앞서 시민 요구 사항이나 직원 임금 등을 고려해 현재까지는 운영 중"이라고 밝혔다.
김소희 기자 shk3296@

포토뉴스

  •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사흘 앞으로…온라인 수업 준비에 ‘분주’

  •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대전 유성구갑 후보자 토론회

  •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토론회 갖는 대전 유성구갑 장동혁, 조승래 후보

  •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 대전형 긴급재난생계지원 접수 시작…몰려든 신청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