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중도시평

[중도시평] 속초를 살린 우리의 영웅들

조강희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재활의학교실 교수)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09 08:15 수정 2019-04-09 08:1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조강희-시평
조강희 충남대 의과대학 재활의학교실 교수
지난 4일 저녁 7시 17분(신고접수 시각) 강원도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이 건조한 상태에서 강풍으로 인해 급속히 퍼져 피해가 커짐에 따라 4일 밤 9시 44분에 화재비상 최고단계인 대응 3단계를 발령하고 전국에 있는 가용 소방력 총동원 명령을 시달하였다. 이에 따라 시·도 소방본부장과 전 소방서장을 비상대기 정위치 근무 지시를 내리고 제주도를 제외한 서울, 인천, 대전, 세종, 경기, 충북, 충남, 경북은 가용소방차량의 2분의 1, 부산, 대구, 울산, 전북, 전남, 경남은 가용소방차량의 3분의 1을 지원 출동하도록 했다. 강원 소방의 52대를 포함하여 총 872대가 화재진압에 나섰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공무원만도 3251명이며, 이 밖에도 산림청 진화대원, 의용소방대원, 군인, 시·군 공무원, 경찰 등 총 1만여 명을 투입하여 본격적으로 진화를 실시할 계획이다. 강원도 고성의 야산에서 시작된 화재는 거센 강풍을 타고 일반적인 화재보다 매우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주민들은 모든 것을 놔둔 채 맨몸으로 불구덩이를 빠져나와야 하는 매우 급박한 상황이었다. 무수한 불티가 바람을 타고 사방으로 날아가며 연속적으로 화재를 일으키는 상황은 비상 그 이상의 위기였다. 강원 고성군 토성면에서 시작된 불은 사망자 1명과 250여ha의 산림과 100여 채가 넘는 주택을 소실시키는 등 큰 피해를 내고 화재발생 14시간여만인 4월 5일 오전 9시 37분에 주불을 진화하는데 성공했다.

여기까지가 2019년 4월 강원도 산불에 대한 소방청과 언론보도 내용이고, 조금만 늦었으면 속초시가 없을 질 뻔 했지만 이렇게 마무리되고 있다. 지인 중 주택이 전소되었지만 생명은 이상이 없다고 하듯 다행인 것은 인명피해가 거의 발생하지 않은 것이다. 특히 소방관의 인명 희생이 없이 진화가 되어 매우 다행이다. 하지만 소방관들은 엄청나게 고생했으리라. 전국에서 밤새도록 소방차를 운전하고 강원도까지 이동하고, 다음날까지 산불진화를 하였으나 심신의 피로 뿐만 아니라 부상도 상당히 발생할 것으로 추정된다.

화재진압을 매우 위험한 작업이고, 특히 산불진압은 더 그런 것 같다. 지난달 30일 오후 6시경 중국 쓰촨성 해발 4000m 고산지대에서 불이나 소방당국은 680여 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그러나 화재 당시 바람의 방향이 갑자기 바뀌면서 거대한 불길이 소방관들을 덮쳤다. 이 화재로 소방관 30명이 실종돼 헬기와 구조 인력 300여 명을 동원해 수색에 나섰지만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우리나라도 소방관 부상자는 2017년 602명, 2016년 448명, 2015년 376명, 2014년 325명, 2013년 291명 등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통계 역시 미국, 영국의 5분의 1 정도로 낮지만 보고를 안 해 생기는 착시라 한다. 인권위 통계에서는 1/3의 소방관이 다쳤는데도 공상신청을 하지 않았다고 하니, 이번 강원도 산불사태 동안 소방관 및 관련 공무원 등 1만여 명이 야간에 산악지역에서 화재진화 작업으로 부상자는 최소한 수백명이 될 것이다. 단지 아직까지 정식으로 신고하지 않았을 뿐이리라.

전쟁이 아닌 평화 상황에서 국민의 안전을 위해 최전선에서 근무하는 경찰관과 소방관은 우리를 지켜주는 슈퍼맨이 돼야 하고, 다치거나 아프면 안된다. 하지만 그들은 지금 스스로를 '슈퍼맨이 아니다'고 토로한다. 나약하고 동정 받는 지방직 공무원이라는 현실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는 것이다. 국민안전의 최전선을 지켜내고 있는 소방관과 경찰관이 슈퍼맨과 아이언맨이 될 수 있도록 충분하고 필요한 장비를 가지도록 해야 한다. 일부 언론에서는 이번 산불진압한 소방관 손에 심한 화상 물집 사진을 보도하고 있다. 몇 년전에는 소방관의 장갑이 부족해서 사비로 산다해 장갑을 지원해주자는 모금활동도 있었다. 우리나라는 외국정부나 민간의 원조를 받아야하는 거지 나라가 아니다. 세계 10위의 경제대국이고, OECD 회원국이라면 이에 걸맞게 우리 소방관도 최신의 장비를 국가가 마련해야 한다.

그럼에도 소방관 역시 불 가까이 가면 뜨거운 것을 느끼고, 더 가까우면 화상과 사망할 수도 있다. 화재진압으로 부상을 하게 되면 충분한 치료를 무한대로 제공해줘야 한다. 공상치료 신청 절차를 간단하게, 전담상담직원도 근무하게 하고, 현재 준비 중인 소방전문병원도 조속하게 완공해야 한다. 소방관과 경찰관이 근무 중 부상하면 돈 걱정 없이 치료받을 수 있도록 해줍시다. 소한의 서류만 내면 바로 공상 심사 절차가 가능토록 제도화해야 한다. 전세계적으로 병원과 병상은 가장 많은 나라이니, 당장 해결할 수 있는 문제다.

우리의 영웅인 소방관, 경찰관, 군인에게 무한대의 존경을 표하면서, 그 분들이 스스로 자부심을 가지게 만들어 줍시다.

/조강희 (충남대학교 의과대학 재활의학교실 교수)

포토뉴스

  •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국민의 뜻 반영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

  •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 환영하는 시민단체

  •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무궁화로 채워진 대한민국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