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전국 > 당진시

당진시, 지속가능발전 선도도시 역할 맡아

김홍장 시장,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심포지엄 주재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4-18 17:00 수정 2019-04-18 17:0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김홍장 당진시장(소-1)
김홍장 당진시장은 18일 서울 종로구 AW컨벤션센터에서 지속가능발전지방정부협의회 주관으로 열린 심포지엄 좌장을 맡아 전국의 지방정부를 대상으로 당진의 지속가능발전 전략을 소개하고 지방정부 차원의 추진전략을 수립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방정부 지속가능발전 추진전략'을 주제로 열린 이날 심포지엄은 지방정부의 지속가능발전 정책 추진사례와 경험을 공유하고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K-SDGs)와 지역의 지속가능발전목표(L-SDGs)간 원활한 연계 추진을 위해 마련됐으며 협의회 소속 26개 회원도시의 단체장과 관계부서 직원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광주대학교 김병완 교수의 기조강연으로 시작된 이날 포럼은 김영종 종로구청장의 주제발표와 김홍장 시장이 좌장을 맡은 토론회가 이어지면서 지속가능발전에 대한 정보공유가 이뤄졌고 지속가능발전이 UN과 국가뿐만 아니라 지방정부에서도 최대의 관심 이슈임을 알게 했다.

김 시장이 토론의 좌장을 맡게 된 이유는 전국 지방정부 중 최초로 UN의 지속가능발전목표와 연계한 17개의 지역단위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수립하면서 시가 지속가능발전 분야 선도도시로 인정받았기 때문이다.

김 시장은 이날 모두발언에서 "지난해 12월 국무회의를 통해 국가 지속가능발전목표가 공식적으로 채택된 만큼 올해는 국가와 지방정부가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함께 실천해 나가는 첫발을 내딛는 매우 의미 있는 해"라며 "이번 토론회는 일선에서 실질적 이행 주체인 지방정부의 역할과 전략을 구체화하고 국가와 어떻게 협력해야할지 함께 고민하는 자리"임을 강조하며 토론회를 시작했다.

이어 진행된 토론에서는 패널로 참여한 서울 서대문구청장과 경기 여주시, 광명시, 화성시장, 전남 담양군수 등은 지방정부 차원의 지속가능발전의 성공을 위해서는 공무원과 시민의 지속가능 가치 확산을 위한 시민 참여형 교육과 지속가능발전 원칙에 부합하는 정책의 결정 및 실행 시스템을 구축해야하며 무엇보다 이 모든 과정에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보장하고 지방정부에 대한 정책적, 제도적 권한을 부여해야한다는데 의견을 모았다.

이후 김 시장은 마무리 발언을 통해 시의 지속가능발전 추진 사례를 소개하면서 "시는 시민 인식 확산과 실천방안 마련을 위해 매주 찾아가는 시민교육을 실시하고 시민 누구나 참여하는 실천표어 공모전, 단체 및 마을단위 실천사업 창안대회를 추진하고 있다"며 "지속가능발전 목표를 이루기 위한 지방정부의 실천능력의 원천은 바로 시민이라는 생각으로 민관 거버넌스가 보다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행정기관과 부서간의 원활한 협업과 중앙정부의 전폭적인 권한 보장 등 제도적 뒷받침도 마련돼 지속가능 발전이라는 이 시대의 최우선 가치 아래 지방정부의 정책방향이 모아지길 바란다"고 말하며 발언을 마무리 했다. 당진=박승군 기자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