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기획/연재 > 6ㆍ5 재보선 누가 뛰나?

[신천식의 이슈토론] “포괄수가제 제한 적용으로 의료서비스 질 높여야”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4 15:33 수정 2019-07-04 18:42 | 신문게재 2019-07-05 6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0704-신천식의 이슈토론-1
신천식의 이슈토론이 4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고령화 사회,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진행됐다. (좌측부터) 전병구 영동군립 노인 전문병원장, 신천식 박사, 이선영 영동군립 노인전문병원 팀장(간호사)
최근 노인요양시설이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포괄수가제 일괄 적용이 요양병원 의료서비스의 질적 수준을 떨어뜨린다는 지적이 나왔다. 정해놓은 질병군에 대해 진료의 양이나 종류와 상관없이 일정 금액만큼만 진료비를 부담하는 포괄수가제는 병원의 과잉진료를 방지하기 위해 2013년부터 적용된 정부시책이다.

전병구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장은 4일 오전 10시 중도일보 스튜디오에서 열린 '신천식의 이슈토론'에서 "포괄수가제의 제한적 적용으로 중환자실이나 임종실 등 시설투자를 통해 별도 운영된다면 결국 환자 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론은 "고령화 사회, 노인이 행복한 세상을 위하여"라는 주제로 영동군립노인전문병원 전병구 원장, 이선영 팀장이 참석해 진행됐다.

몇 년 새 대전지역 내 요양시설이 급증하면서 유성구 한 모텔 밀집지역도 요양병원촌으로 탈바꿈했다. 시설과 이용자가 늘어나는 가운데 강압적으로 환자를 대하는 요양시설에 두고 '한번 들어가면 못 나온다'는 부정적 시각이 팽배하다는 지적에 대해 이선영 팀장은 "특히 치매환자와의 마찰로 인해 안 좋은 이미지가 생기는 것 같다"며 "환자보다는 보호자가 의료진의 입장과 마음을 몰라줄 때가 더 힘들다"고 토로했다. 전 원장도 "치매라는 질병에 대해 의료진이 충분히 이해하는 게 우선돼야 한다"며 "한 인격체로서 존중하고 공감해주면 제압적인 방법 없이도 환자를 안정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최근 정부가 의사면허 대여나 서류를 조작해 근무자로 둔갑시켜 임금을 가로채는 등 '적폐 불법 요양병원'에 칼을 빼들었다. 전병구 원장은 "일부 요양원의 부정행위로 요양시설 전체가 도마 위에 올랐다"며 "이를 계기로 지난 6개월 새 요양병원 실정이 좋아져 등급이 상향되면서 오히려 긍정적인 자극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노인보호시설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해 전 원장은 "영동군립요양병원의 경우 외래환자가 20% 가량 된다. 정확하고 올바른 환자 케어를 통해 사회로의 복귀를 늘리는 것이 최종 목표"라며 "요양병원 내 활동치료를 확대해 환자의 신체.정신적 치료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피력했다.


한세화 기자 kcjhsh99@

포토뉴스

  •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대한민국이 그려진 계단

  •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찾아보기 힘든 태극기

  •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단재 신채호선생 항일운동 뮤지컬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