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문화 > 문화/출판

[송선헌의 시와 그림] 오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7-05 10:11 수정 2019-07-05 11:10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시
오이가 뿔났다.

5; 박과의 일 년 살이 덩굴식물에서 瓜田不納履(과전불납리) 李下不整瓜(이하부정과), 오이 밭에는 맨발로 갔다가 자두는 노점에서 사라는 가르침을 받았다.

2; 소주에는 오이를 넣어 마시지 마라, 상큼한 너 때문에 거머리 치료사가 될지도 모른다.

5; 사는 것이 그렇게 갑갑하면 6쪽 마늘 오이냉채로 화를 다스리는 레시피를 퀵 서비스 하라.

2; 사랑은 너같이 그렇게 쉽게 그리고 금방 내 몸이 되는 사각거림, 톡톡 터짐.

5; 가끔은 생각대로 발기한 그것과 닮지 않았더냐? 안 그렇다고 부인하는 자가 있겠느냐? 의심받지 말아야겠지?

2; 우리 집에선 담지 않는 오이소박이를 반찬코너에서 사가면 사랑받을까? 눈총 받을까?

5; 혼날 짓 했으면 바로 오이 마사지를 시행하라, 값을 치러야 무사하지 않더냐? 그리고 52살 때부턴 외밭에 갈 일은 없겠지만, 오이(충고하는 말이 귀에 거슬림)하지 않아야 할 것, 그것이 공자님 말씀.

"오이도 이런 가르침을 주는데 하물며 넌 아직도 그렇게 계속 살 것이냐?"

송선헌 원장
▲송선헌 원장은.

- 치과의사, 의학박사, 시인

- 대전 미소가있는치과 대표원장

- 충남대 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

포토뉴스

  •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대전시, 공공교통 환경주간 기념식 개최

  •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의 임명을 철회하라’

  •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김경철 대전도시철도공사 사장 내정자 인사청문회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