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염홍철의 아침단상 (690)] '유한한 삶'과 '영원한 삶'의 모순을 극복하려면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19-07-24 11:03 수정 2019-07-24 11:03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염염
톨스토이의 종교는 기독교 입니다. '종교적 무정부주의자'라는 주장도 있지요. 그의 글을 보면 '인간은 신 없이는 살 수 없다' 또는 '신은 생명이다'라는 표현이 나옵니다.

그의 저서에는 <요한복음서>가 있듯이 새로운 신앙의 확립을 위해 구도자의 고행을 한 흔적이 많이 있습니다. 그런데 톨스토이는 <인간의 길>이라는 저서를 통해 "오늘밤까지 살아라. 동시에 영원히 살아라"라는 의미심장한 문장이 나옵니다. 바로 오늘 죽을 수 있다는 사실을 기억하라는 말인 동시에 삶이 영원히 지속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이는 '유한한 삶'과 '영원'이 하나 되는 모순적인 말이지요. 이에 대해 고려대 석영중 교수는 영원히 산다는 것은 죽지 않고 끝없이 산다는 의미가 아니라 완전히 충만한 시간, 완전히 채워진 시간, 풍요로운 시간이라 해석합니다. 죽음을 기억하면 더욱 풍요로운 현재를 만들 수 있고, 순간순간이 삶의 소중한 선물이라는 기쁨도 느낄 수 있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톨스토이는 '이 세상에서 최고의 행복은 사람들과의 융합과 일치'라고 하면서 공감을 강조했습니다. 이러한 공감이 '선한 영향력'을 발휘해서 '유일한 삶'과 '영원한 삶'의 모순을 극복할 수 있습니다. 한남대 석좌교수

포토뉴스

  •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설 연휴 끝, ‘다시 일상으로’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선별진료소 안내문 붙은 병원

  •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설 명절을 이용해 내걸린 각종 플래카드

  •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 고속도로 차량 몰리며 귀경 정체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