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맛집 > 푸드

제주시 향토음식 보말… 보말칼국수 전문점 ‘보말과비바리’ 전통의 맛으로 주목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3 10:06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JD
2019년 제주도의 여름 피서철 관광객 방문은 일본여행 자제로 인해 예전에 비해 부쩍 늘어났다. 원래 8월의 제주는 가족, 연인에서 남녀노소 구분없이 많은 관광객들로 인산인해를 이루고 있는데 최근 일본 여행을 자제하는 사회 기류로 인해 국내 대표 여행 일번지 제주도는 더욱 각광받고 있다.

더욱이 최근에는 각종 방송매체에서 제주여행지와 함께 각종 먹방을 많이 소개하면서 많은 이들이 이제는 제주 구석구석 여행하면서 잘 알려지지 않은 특색있는 풍경뿐만 아니라 제주 고유 향토 음식을 함께 즐기며 여행을 만끽하는것도 하나의 코스가 되었다.

이러한 제주의 향토음식 중에서 보말음식, 보말칼국수는 제주의 특색을 완연히 품고 있는 음식이라고 할 수 있다. 최근 많은 방송매체와 음식소개 코너를 통해 많이 알려지고 있기는 하지만 아직 제주지역 외에서 제대로 된 보말음식, 보말칼국수를 맛보기는 어렵다. 보말은 제주도 방언으로 고둥류를 통칭해서 부르는 말이다. 

제주시에는 많은 보말관련 음식점들이 많이 있지만 오랫동안 보말음식과 보말칼국수만을 전문적으로 조리하는 향토음식 맛집은 찾아보기 어렵다. 이 중에서 오랜 세월 제주 본연의 맛과 향을 요리하는 곳이 바로 제주시 화북동에 위치한 제주시 향토음식맛집 ‘보말과비바리’다.

제주도 향토음식점으로 오랫동안 오직 보말 요리로만 음식점을 운영할 정도로 맛에 대한 자부심 또한 강하며 엄선한 보말과 각종 식재료만을 사용하기에 입맛과 건강을 두루 챙길 수 있다. 제주맛집 ‘보말과비바리’에서 특히 유명세를 타는 메뉴로는 보말칼국수다. 제주 해녀가 직접 잡아올린 신선한 보말을 푹 우려낸 육수에 숙성시킨 쫄깃한 칼국수면발을 함께 먹으면 고소한 맛과 풍부한 식감이 온 입안 가득차게 만들어준다.

제주보말음식 맛집 ‘보말과비바리’ 김경희 대표는 “보말은 예부터 제주에서 해녀들이 직접 잡아올린 것을 도민들이 향토음식으로 만들어 먹던 음식으로 제주에서만 맛볼 수 있는 향토 고유 음식이다”며 “제대로 보말칼국수, 보말비빔국수, 몸국, 보말죽, 보말전 등 메뉴를 다 함께 즐길 수 있는 곳이 제주시에서도 몇 안되는데 이곳 보말과비바리에서는 오랜 제주의 맛과 향을 즐길 수 있다”고 전했다. 

제주도 제주시 화북동에 위치한 제주 보말요리, 칼국수 맛집 ‘보말과비바리’에 대한 예약과 정보는 홈페이지를 통해 자세히 살펴볼 수 있다. /봉원종 기자

포토뉴스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