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오피니언 > 편집국에서

[편집국에서]대전에 대한 단상

원영미 경제사회부 차장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8-27 13:03 수정 2019-08-27 14:24 | 신문게재 2019-08-28 22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원영미
원영미 경제사회부 차장
중학생이었던 1993년 대전엑스포가 열렸을 때 단체관람을 오면서 처음 대전에 왔었다. 그리고 3년 후 대학입학 원서를 내기 위해 온 것이 두 번째였다. 어느덧 스무 해가 넘도록 살고 있으니, 내게 대전은 고향보다 더 친숙한 도시다.

대학생 때는 '대전이 참 살기 좋다'고 생각했다. 학교 앞이든 은행동, 대흥동 시내 어디를 가든 내가 살아왔던 곳에 비하면 정말 물가도 저렴했고 사건·사고도 별로 없었기 때문이다. 방학이 되어 부모님 집에서 지내게 되면 밖에서 사 먹는 밥이 너무 비싸게 느껴져 빨리 기숙사로 돌아가고 싶기도 했다.

사람들은 오늘의 대전을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안타깝게도 한 설문조사에선 '보고 즐길 것 없는 도시'라는 결과가 나왔다. 국내 여행객 10명 중 3명(29.6%)이 볼거리와 즐길거리가 없는 '노잼 도시'라서 오지 않는다고 답했다고 한다. 기차 타고 가다 잠시 내려 유명하다는 빵 사 가지고 가는 곳이라는 표현도 있을 정도다. '대전방문의 해'라는 수식어가 무색하다.

또 '공무원이 살기 좋은 도시'라는 시각도 있다. 얼마 전 시청에서 열린 간담회 자리에서 한 기자는 대전이 이런 평가를 받고 있다는 사실을 대놓고 '팩트 폭격'하기도 했다. 그 누구도 반론을 제기하지 못했다.

몇 년 전 대전시 공무원들과 함께 일을 할 기회가 있었다는 어느 지역대 교수의 이야기는 더 충격적이다. 그는 "어떤 프로젝트를 새롭게 진행하려고 했더니, 한 공무원이 와서는 '이렇게 저질러 놓으면 나중에 다 책임질 거냐. 제발 일 벌이지 말라'고 하더라"는 경험담을 들려주며 씁쓸해했다.

대전에 진출한 외지 건설사들이 지역 업체를 대놓고 홀대해도 시는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텃새'는 조금쯤 부려줘도 좋을 텐데 말이다. "지역업체 대놓고 챙기다 특혜 시비 붙으면 어쩌냐고 하더라는 공무원도 봤다"는 국회의원의 이야기도 떠오른다.

퍽퍽한 고구마를 먹다가 목에 걸린 느낌이다. 툭툭 가슴을 쳐보지만 내려가진 않는다.

지역의 주요 현안들에 답답함은 더해진다. 수년 동안 추진해 오던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대부분 부결돼 예산확보에 비상이 걸렸고, 평촌산단 LNG 발전소는 3개월 만에 중단, 야구장 건립 문제는 자치구끼리 의미 없이 싸움만 하다 끝났다. 사업비만 1조원에 육박하는 유성복합터미널사업도 각종 의혹을 안은 채 진행 중이다.

왜 이렇게 됐을까.

그저 꿈같은 바람이 있다면 많은 사람이 과학도시 대전에 와서 최첨단 과학 문명을 즐기다 시간 가는 줄 모르게 놀다 갔으면 좋겠고, 불매운동으로 이제는 일본 온천여행도 안 가니 유성온천에서 '굳이 비행기 타고 일본 갈 것 없네' 등의 소리도 나왔으면 좋겠다.

젊은 나이에 부를 이루고 책까지 펴낸 영국인 사업가 롭 무어는 '꾸물거릴 시간에 일단 저지르라'고 조언한다. 아무것도 하지 않으면 아무것도 가질 수 없다는 얘기다. 세상에 완벽한 시작은 없다.
원영미 경제사회부 차장

포토뉴스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