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야구종합/메이저리그

류현진 3경기 연속 5이닝 이하 강판... 평균자책점 2.45↑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입력 2019-09-05 15:02 수정 2019-09-05 15:41 | 신문게재 2019-09-06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PAP20190905108601848_P4
LA 다저스 류현진[AP=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3경기 연속 5이닝을 채우지 못하고 강판 됐다. 리그 1위를 달리고 있는 평균자책점도 소폭 상승했다.

류현진은 5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6안타 3실점 했다. 이날 볼넷 4개를 내주면서 올 시즌 가장 1루를 허용했다.

지난해 4월 3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경기에서 5개의 볼넷을 허용한 이래 최다 기록이다.

7-3으로 앞선 5회 초 1사 1, 3루에서 아웃카운트 2개를 남겨두고 마운드에서 내려오며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평균자책점은 2.35에서 2.45로 올랐다.

이날 류현진은 경기 초반부터 볼넷을 허용하며 힘들 경기를 펼쳤다.

1회와 2회 풀 카운트 접전 끝에 볼넷 2개를 허용했고, 2회에는 선두 라이언 맥마흔을 삼진으로 돌려세우긴 했지만, 볼을 9개나 던지는 등 투구 수를 효율적으로 관리하지 못했다.

4회 볼넷으로 위기를 자초했다. 5-0으로 앞선 4회 놀런 에러나도를 볼넷을 내주며 1루에 주자를 보냈고, 맥마흔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고 1점을 줬다.

라이멜 타피아를 커브 3개로 삼진으로 잡으며 한숨을 돌렸지만, 럿 햄프슨에게 또 볼넷을 내주며 위기를 맞았다.

실점 위기에서 드루 부테라에게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안타를 맞고 2점째를 허용했다.

이어진 1, 3루에서 대타 조시 푸엔테스에게 싹쓸이 안타를 내줄 뻔했지만, 좌익수 크리스 테일러의 다이빙 캐치 호수비로 겨우 이닝을 막았다.

류현진은 5회 1사 후 찰리 블랙먼에게 좌전 안타, 에러나도에게 우중간 안타를 맞고 실점 위기를 자초했다.

곧바로 이언 데스먼드에게 우전 안타를 맞아 3점째를 줬다.

데이브 로버츠 감독은 지체 없이 마운드에 올라 류현진을 내려보냈다. 이날 던진 공은 모두 93개였다.

한편, 이날 LA 다저스는 경기 초반 뽑은 7점을 지켜내며 콜로라도에 7-3 승리를 거뒀다.
박병주 기자

포토뉴스

  •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효의 의미 되새기는 세족식

  •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민주노총 대전본부, 톨게이트 노동자 지지 기자회견 개최

  •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대전시, 주민참여예산 시민총회 개최

  •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인플루엔자, ‘함께 접종 함께 예방’

제8회 대전달빛걷기대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