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정치/행정 > 세종

한류 영향에 쌀가공식품 수출액 1억불 달성

농식품부, 5년 만에 두 배 성장
컵떡볶이, 국, 덮밥 등 한류 수출 견인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1-16 11:15 수정 2020-01-16 11:15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쌀 가공류
2019년 수출 통계 실적 집계 결과(관세청, aT) 쌀가공식품의 수출액이 1억불을 달성했다.

5년 만에 두 배로 급성장한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컵떡볶이 등 간편 조리 떡류(3천43만불, 전년대비 39.4% 증)와 국·찌개, 덮밥, 볶음밥 등을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가공밥류(3천47만불, 전년 대비 35.9% 증)의 성장세가 돋보였다.

국가별로는 수출규모는 미국(3천600만불, 전년대비 19% 증), 일본(1천6백만불, 전년대비 17.8% 증), 베트남(1천3백만불, 전년대비 25.2% 증) 등 순으로 나타났다.

쌀가공식품 수출 성과는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 한류 문화 확산과 더불어 가공업체의 해외시장 진출을 지원하는 정부 노력 등이 어우러진 것으로 분석된다.

미국은 아시아계·중남미계 이주민 사이에서 단 시간내 간편하게 요리할 수 있는 냉동볶음밥·즉석밥 등에 대한 수요 확대가 수출의 주요인으로 작용했다.

한류 문화의 영향이 큰 일본, 베트남 등 아시아 시장에서는 젊은 층 사이에서 떡볶이의 인기가 높아져 수출 증가로 이어졌다.

정부는 '쌀가공품 수출협의회'를 구성하고 공동브랜드 개발, 상품화 지원, 박람회 특별 홍보관 운영, 소비자 체험 행사 확대, 미디어 마케팅 강화 등 다양한 사업을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세종=오주영 기자 ojy8355@



포토뉴스

  •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절기상 우수(雨水)…봄꽃으로 가득한 양묘장

  •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코로나19의 외부 유입을 막아라’

  •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지역사회 감염 막기 위해 열화상 카메라 설치된 대전역

  •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 제15기 중도일보 독자권익위원회 정례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