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위치 : > 스포츠 > 한화이글스

한화이글스 선발 경쟁 더 치열… 긍정 경쟁 통해 시즌 맞이 준비

정규리그 연기, 자체 훈련 시간 늘어
3~4선발 아직 미정, 5선발 로테이션 예고
기존 선발에 신인까지 경쟁 긍정 효과 자극

  • 폰트 작게
  • 폰트 크게

승인 2020-03-12 10:28 수정 2020-03-12 10:28 | 신문게재 2020-03-13 10면

  • 퍼가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
  • 밴드
  • 프린트
한화이글스
사진=한화이글스 제공.
프로야구 한화이글스의 선발 경쟁이 더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스프링캠프가 끝난 이후 아직까지 3~5선발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이 없을 뿐 아니라, 4월로 연기된 개막전까지 자체 훈련 시간이 남았기 때문이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사회를 열어 오는 28일로 예정됐던 정규 리그 개막일을 미루기로 했다. 같은 날 대전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한화 이글스 개막전도 연기됐다.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귀국한 한화 이글스 선수단은 12일부터 대전에서 자체 훈련에 나섰다.

선발은 중요하다. 경기 개시와 동시에 분위기를 이끌어 가는 메인 역할이다. 많은 이닝 수를 오래 소화하면서 구원 투수와 마무리까지 넘겨주는 등 경기 내 역할도 중요하다. 팀의 사기 진작과 초반 흐름으로 경기 결과가 좌지우지 되기도 하는 만큼, 안정감도 중요 요소로 꼽힌다.

선발이 중요한 만큼 한용덕 감독은 신중하다. 최대한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한용덕 감독은 지난 애리조나 스프링캠프서 기자들과 만나 '선발 투수' 관련 질문에 "후보로는 7~8명이 거론되고 있고, 1~4선발까지는 고정으로 갈 수 있다"며 "5선발은 로테이션하면서 여러 가지 상황을 감안하며 고려할 것 같다"고 답했다.

외인 서폴드와 채드벨 원투펀치와 로테이션 기용이 예고되는 5선발을 제외하면 3~4 선발은 아직까지 미정이다. 이에 대해 한 감독은 "나름대로는 정했는데 조금 더 지켜보려 한다"며 "5선발은 경합하고 있다"고 말했다.

선발로는 장시환, 장민재, 이현호, 윤규진 뿐 아니라 남지민과 한승주 등 신인까지도 경쟁력을 보여주면서 물망에 오르고 있다. 이들은 개막 전까지 긍정적인 경쟁을 통해 본격 시즌 맞이에 나설 전망이다.

선수단은 팀을 위해 맡은 바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장민재는 "지난해 후반기에 페이스가 떨어져 아쉬웠는데, 이번 시즌은 주어질 때 풀시즌을 채우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공 하나 하나 던질 때마다 팀을 생각하며 던지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인인 남지민과 한승주 역시 한화에 도움이 되고 싶다는 각오를 내비쳤다. 이들은 "시즌 중에 꼭 마운드에 오르고 싶다"며 "매일 매일 전력으로 하고 있는데 열심히 해서 꼭 1군에 올라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선발 원투펀치인 서폴드와 채드벨도 이번 시즌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목표를 내놨다. 이들은 "경험을 한 차례 했기 때문에 올해는 초반부터 좋은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며 "마운드 올라갈 때 내 승리가 아니더라도 팀이 이길 수 있는 상황을 만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조훈희 기자 chh7955@

포토뉴스

  •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황교안, 총선 승리 다짐하며 V

  •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2m 이상의 거리를 유지하세요’

  •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대전 방문한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

  •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지역 농업인 도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