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온 몸에 바람이 분다

[건강]온 몸에 바람이 분다

잦은 술자리·육식 40대 이상 남성에 잦아, '요산' 혈중농도 높아져 관절주위 결정형성 엄지발가락 심한통증… 밤잠 이루기 힘들어 체중감량·금주 도움… 등푸른 생선 자제를

  • 승인 2016-10-31 10:42
  • 신문게재 2016-11-01 12면
  • 박태구 기자박태구 기자
[건강하게 삽시다] 발가락이 찌릿찌릿 '통풍'


▲ 정청일 건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 정청일 건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
40대 직장인 김모씨는 1주일에 3일 이상 술자리와 고기를 즐겼다. 수개월 전부터 엄지발가락에 찌릿찌릿한 통증을 느꼈지만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 하지만, 증상은 점점 더 심해졌고, 최근에는 극심한 통증으로 잠을 설치기까지 했다. 결국, 병원을 찾은 김씨는 '통풍' 진단을 받았다. 통풍 환자는 해마다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통풍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이 2012년 26만 5000여 명에서 2014년 30만 9000여 명까지 3년간 4만 4000여 명이 증가한 것. 정청일 건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의 도움말로 통풍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자.

▲통풍은 어떤 질환인가=통풍은 우리 몸에서 만들어지는 요산이라는 대사물질의 혈중 농도가 높아져서 관절 주위에 결정을 형성하고 이따금 극심한 염증 반응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통증의 강도가 너무도 강해서 바람만 스쳐도 아프다고 해서 통풍(通風)이라고 불린다. 40세 이후의 남성에서 주로 발생하며 폐경기 이전의 여성에서는 드물다. 요산의 대사 과정 중 특정 효소의 문제가 있는 경우 통풍이 잘 생길 수 있는데 가족 중에 통풍 환자가 있다면 같은 가족 내에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요산은 정상 세포의 핵 속에 있는 핵산(DNA) 성분인 '퓨린'이 분해되어 형성되는 최종 대사물질이다. 또한, 음식물 속에 포함된 퓨린이 분해되어 만들어지기도 한다. 이렇게 형성된 요산은 신장을 통해 소변으로 배설되는데, 이때 요산이 과도하게 생성되거나 신장을 통한 배출이 잘되지 않는 경우 혈중 요산 수치가 높아지게 된다. 이러한 '고요산혈증'의 상태로 10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 요산 결정이 신체 조직에 쌓이게 되는데, 관절 주http://www.joongdo.co.kr:8080/image/admin/btn_article_preview.gif위에 형성되어 염증성 발작이 생기면 통풍의 증상을 일으키게 된다. 따라서 통풍 발작이 생긴 경우 요산 수치가 10여년 이상 높게 유지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어떤 증상 있나=통풍의 증상은 짧은 시간 내에 시작되는 통풍 발작으로 오게 되는데 관절이 갑자기 붓고 심한 통증과 열감을 느끼게 되고 그 부위가 붉은 색조를 띄게 된다. 밤에 잘 생기고 손을 대지 못할 정도의 통증을 호소한다. 엄지발가락을 침범하는 경우가 많고 발목, 팔꿈치, 무릎 관절에도 생길 수 있어 류머티스관절염과 구분이 어려운 경우도 있다. 통풍 발작은 음주, 수술, 감염증, 과식, 과로, 사고로 다친 이후에 잘 오고 일주일 정도 지나면 약을 사용하지 않아도 저절로 좋아지는 특징이 있다. 고요산혈증이 유지되는 경우 발작의 빈도는 점차 증가하게 되고 요산 결정이 관절 주위에 덩어리를 이루어 '통풍결절'이라는 혹을 만들게 되고 관절을 손상하게 된다. 통풍 결절은 신장을 침범하여 신장 기능을 떨어뜨리고 요로 결석을 형성하기도 하며 귓바퀴를 포함한 신체의 어느 부위에도 생길 수 있다.

▲진단법=통풍의 진단은 염증이 있는 부위의 관절액을 뽑아 편광현미경을 이용해 특징적인 요산결정을 확인하는 것이 확실한 방법이다. 그 외에 통풍 발작의 특징적인 증상과 발 부위의 침범, 혈액 검사에서의 요산 농도 증가, 단순방사선검사 나 초음파, 이중에너지컴퓨터단층촬영을 이용해서도 진단을 할 수 있다. 통풍발작의 발병 시에 혈중 요산농도가 정상인 경우가 30%에 이르므로 의심되는 경우에는 발작 증상이 없어진 후에 추가 검사를 해봐야 한다.

▲어떤 치료법 있나=통풍의 치료는 두 가지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 급성 통풍 발작이 오면 비스테로이드성 항염제나 고용량의 스테로이드를 일시적으로 사용하게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관절 내에 스테로이드 주사 요법을 시행할 수 있다. 두 번째는 요산 농도를 낮추는 치료인데, 알로퓨리놀, 페북소스테트 등의 약제가 있고 통풍 발작의 증상이 없어도 지속적으로 사용해서 혈중 요산 농도를 낮추고 관절주위의 결절을 녹여내고, 추가적인 결절의 형성을 막아서 치료 효과를 나타낸다. 통풍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빈번한 통풍 발작이 오는 경우, 통풍 결절이 있는 경우는 요산 저하제의 지속적인 사용이 필요하다.

식이 요법의 효과는 제한적인데, 과체중의 경우 체중 감량은 큰 도움이 되고 과음 습관이 있다면 술을 끊거나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 육류의 내장, 등푸른 생선, 멸치 등의 퓨린 함량이 많은 식품을 제한하는 것은 요산 농도를 줄이는 효과가 크지 않으므로 요산저하제의 사용에도 불구하고 조절이 되지 않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엄격한 제한을 할 필요는 없다.

정청일 건양대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통풍은 가족력이 있는 경우 체중 조절과 과도한 음주의 절제로 어느 정도의 예방효과를 볼 수는 있다”며 “하지만, 통풍발작이 발생할 경우 임시변통의 염증치료만 반복하게 되면 발작이 빈번해 지고, 류머티스 관절염과도 구분하지 못할 정도로 관절의 변형이 심하게 나타난다”고 조언했다.

정 교수는 또 “통풍은 환자 개개인에 맞는 적절한 약물 선택과 함께 식이요법과 바람직한 생활습관으로 잘 조절될 수 있는 병”이라고 강조했다.

박태구 기자 hebalaky@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단재 신채호 선생 대전 최초 추모제 '내의연결사심' 숭고한 뜻 새겼다
  2. 황선홍, FA컵 첫 승 했지만 가야할 길 멀다. 서울과는 만나고 싶어
  3. 시티즌, FA컵 첫 경기서 춘천에 3-0대승! 3라운드 진출
  4. [오늘날씨] 6월 7일(일) 전국 맑고 무더위, 낮 최고 32도... “자외선 차단 꼭 하세요”
  5. 천안서 계모에 의해 가방서 숨진 9살 추모 이어져
  1. 대전하나시티즌 춘천에 3-0대승! FA컵 3라운드 진출
  2. [날씨] 아침 '안개'·오후엔 '폭염' 주의보… 체감기온 31~33도
  3. [주간날씨 예보] 월·화 '폭염특보' 예상… 수요일부턴 비소식 가능성
  4. 성남시 코로나 확진자, 업무차 대전 방문 '대전시 감염차단 즉각조치'
  5. 아산시, ㈜톱텍과 150억원 규모 마스크 생산 투자 MOU 체결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