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밭수영장 '텃세 논란' 원천 차단한다... 회원 등록제 전면 개편

한밭수영장 '텃세 논란' 원천 차단한다... 회원 등록제 전면 개편

내년 1월부터 통합등록제로 변경... 기존 회원 혜택 폐지
용운국제수영장과 국민생활관 수영장도 포함
공단 측, "만연한 관행과 횡포 강력히 대처하겠다"

  • 승인 2019-09-16 15:53
  • 수정 2019-09-16 15:53
  • 신가람 기자신가람 기자
한밭수영장
한밭수영장
속보=한밭수영장 ‘텃세 논란’과 관련, 대전시설관리공단이 기존 회원의 특혜를 폐지하기 위해 ‘회원제 전면 개편’ 카드를 꺼내 들었다. <중도일보 9월 10일·11일자 6면 보도>

그러나 한밭수영장뿐 아니라 용운국제수영장과 국민생활권 수영장에까지 오래 전부터 만연해온 악습이라는 점에서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대전시설관리공단 고위 관계자는 16일 중도일보와 만난 자리에서, “한밭수영장을 비롯해 용운국제수영장과 국민생활권 수영장 회원 등록제도를 내년 1월 1일부터 ‘인터넷통합제’로 변경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또 “인터넷통합제를 통해 기존 회원과 신규 회원 모두 같은 시기에 신청하고, 기존 회원 수와 신규 회원의 비율도 5대 5로 맞추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수영장 회원 등록 방법은 현장등록과 인터넷등록 등 두 가지다. 인터넷등록과 달리, 현장등록 과정에서는 기존 회원과 신규 회원의 신청 등록 기간이 다르다. 기존 회원이 매월 20일부터 24일까지 5일간 먼저 등록한 후 신규 회원은 등록할 수 있다.

한번 기존 회원이 되면 매월 경쟁 없이 재등록하는 시스템으로, 신규 회원들의 등록 기회를 박탈함과 동시에 공공시설물이 특정 회원들의 전유물로 전락할 수 있는 ‘이상한’ 제도다.

공단 측은 또 텃세 논란이 불거진 추석 연휴 직전 대책회의를 열어 그동안 수영장 내에서 묵인해왔던 관행들도 타파하기로 했다. 타파 대상은 기존의 일부 회원들처럼 수영장을 친목 도모의 장소로 만들거나, 신규 회원을 향한 지나친 관여, 수영장 직원에 대한 폭언 등이다.

한밭수영장 관계자는 "앞으로 수영장에서 오래 머무는 회원들은 제재할 예정이고, 신규 회원에게 지나친 관심을 보이는 회원에게도 구두경고를 하고, 이후에도 계속된다면 바로 특별 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이는 특혜를 받은 기존 회원 일부가 신규 회원들을 괴롭히거나, 모욕적인 발언을 서슴없이 하고 폭력까지 행사해왔기 때문이다. 이런 사실을 인지하고 '주의해달라'고 요청한 수영장 직원들에게까지 폭언을 일삼는 등 횡포가 도를 넘어섰다는 판단에서다.

대전시설관리공단 관계자는 “한밭수영장은 물론 용운국제수영장, 국민생활관 수영장에도 지난 수년간 비슷한 사례가 있었다”며 “그동안 구두 경고에 그쳤지만, 이번 사태를 계기로 다수의 시민을 위한 수영장 관리에 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가람 기자 shin9692@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종료 직전 극적인 동점골 경남에 2-2무승부
  2. 황선홍-설기현 2002월드컵 레전드 대결, 무승부
  3. [날씨] 낮 기온 30도까지 올라… 세종·천안·공주 오후 소나기
  4. [건강] 치매의 증상과 원인 질병에 대해
  5. 수도권 문화시설 또 휴관… 6월부터 대면 공연 시작하는 대전문화계 긴장감
  1. 6월 호국보훈의 달, 국립대전현충원에 버려지는 조화만 32톤
  2. [주말 사건사고] 대전서 추락 사고·세종선 공사장 덤프트럭 사망사고
  3. [건강] 방치된 안와골절, 실명 부른다
  4. [오늘날씨] 5월 30일(토) ‘부처님오신날’ 봉축행사일, 초여름 더위 “강한 자외선 차단하세요”
  5. 황운하 당선인 '조건부 의원면직'으로 국회 입성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