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공주 수촌리 금제 귀고리 발굴의 큰 의미

[사설]공주 수촌리 금제 귀고리 발굴의 큰 의미

  • 승인 2019-12-02 17:03
  • 수정 2019-12-02 17:03
  • 신문게재 2019-12-03 23면
  • 최충식 기자최충식 기자
공주 수촌리 고분군(사적 제460호)에서 백제 금제 귀고리가 또 출토됐다. 충남역사문화연구원이 19호 널무덤에서 찾아낸 금제 귀고리 1쌍과 목걸이 구슬들은 세공 기술뿐 아니라 4세기 말에서 5세기 전반의 한성 도읍기에 관련된 기존 통설을 더욱 굳힌 것으로 평가된다. 중앙과 지방의 상호관련성을 품은 귀중한 자료다.

수촌리는 백제 두 번째 도읍지 웅진에 직접 포함되진 않지만 근접한 곳에 위치한다. 8년 전 8호 돌덧널무덤에서 나온 금제 귀고리와 같이 당대 지역 유력자의 소유로 추정된다. 백제 천도를 지방세력이 주도했다는 역사의 퍼즐이 여기에 담겨 있다. 이 유물들이 쓰였을 4세기 후반이면 고구려 광개토왕 출현 이후 백제가 타격을 받고 있을 때다. 신라는 또한 낙동강, 경북 내륙 등 주변 세력을 복속시키고 있었다. 고구려 남하와 연관 지어 지방 세력에게 주는 내부 결속용 하사품이라는 추정이 나오는 근거다.

실제로 발굴된 금제 귀고리에서 한성(서울)이 왕도일 때의 웅진(공주) 지방세력 모습, 즉 백제 문주왕의 475년 웅진 천도 이전이면서 천도의 배경이 담겨 있다. 대참패를 맛본 백제가 웅진에서 극적으로 부활하는 연결고리가 금제 귀고리에 들어 있는 셈이다. 하사된 위세품이라는 판단이 사실(史實)에 부합한다면 당시 공주에는 제한적인 군사활동과 외교활동을 통한 지역 패권이 형성됐다는 유추까지 가능하다.

금장식이 그 무렵을 기점으로 유행했던 특이점에도 착안해야 할 것이다. 금과 구슬 제품의 동시 출토는 과도기적 현상으로 주목할 필요가 있다. '삼한에서는 구슬을 옷에 꿰매어 장식하기도 하고 목이나 귀에 달기도 한다. 그러나 금은과 비단은 보배로 여기지 않았다(삼국지 위지 동이전)'는 기록과 대조해보면 흥미롭다. 발굴된 유물이 그저 유력자의 장신구를 넘어 실증적인 백제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가 됐으면 한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2.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3.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4.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5. [영상]어프로치가 어려우세요? 공식만 알면 스코어가 팍팍 줄어듭니다. [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1. [포토 &] 연두 거미
  2. 한화이글스, 15일 김태균 2000경기 출장 공식 시상식
  3. 태안군,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4. [날씨] 33도까지 오르는 푹푹찌는 날씨… 일부 지역엔 비
  5. [75주년 광복절] 대청호에서 울린 승전보, 호중동학군이 있었다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