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현 군수의 '눈물'<기자수첩>

박정현 군수의 '눈물'<기자수첩>

  • 승인 2020-03-28 16:44
  • 수정 2020-03-28 16:44
  • 김기태 기자김기태 기자
김기태
'째려 만 봐도 송곳애 찔린 것 같이 아프다는 웃으게 소리가 있다' 요즘 부여군 군민들 사이에서 코로나19로 인해 이런 소리가 나오고 있다.

확진자와 모르고 접촉했거나, 다녀간 곳을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 죄책감을 넘어서 죄인이 되고 있다. 마트나 식당은 휴업에 가까울 정도로 매출은 수직 하락했다.

박정현 군수도 코로나 발생으로 큰 상처를 입은 것 같다. 코로나19를 차단하기 위해 전국에서는 처음으로 손 소독제를 지급했고, 취약 계층들의 확진을 막기 위해 쌍끄리식 어선처럼 촘촘한 방역 활동을 통해 막았지만 소수의 무책임한 주민들로 인해 청정 부여라는 명성이 살아졌기 때문이다.

박 군수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자 바로 기자회견을 했다. 단상에 선 박 군수는 그동안 고생한 것이 수포로 돌아간 것에 대한 아쉬움에서인지 눈물을 감추지 못한 채 코로나 발생 상황을 설명하고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많은 기자들도 그의 행동과 말소리를 안타깝게 여겼다.

최근 사회복지를 담당하는 모 단체 직원이 교회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군청 이 발깍 뒤집혔다. 박 군수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고 많은 군민들이 동참하고 있는 시점에서 그의 행동은 아쉬움을 주고 있다. 물론 종교의 자유는 보장되어야 하지만 사회적배려 계층들을 위한 일을 하는 사람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뒤로 한 것은 갑론을박의 여지를 남긴다.

현재 주말에는 모든 사찰과 교회에 공무원들이 파견된다. 집단 감염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다.일부 교회와 사찰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하고 있지만 소수 교회는 예배를 강행하고 있어 행정력 낭비는 크다.

박정현 군수가 재정자립도에서 최 하위권에도 불구하고 농민수당을 지급하고, 굿뜨레페이 등을 통해 소상공인들의 숨퉁을 튀게 하는 시점에서 코로나 발생은 소상공인들을 다시 벼랑으로 내몰리게 하고 있는 만큼 이를 차단할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는 반드시 지켜져야 한다.


부여=김기태 기자 kkt0520@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만년 유망주' 김민우, 올 시즌 한화 토종 에이스 우뚝
  2. [영상]코로나 시대에 맞이하는 여름! 에어컨 켜야 하나 말아야 하나
  3. 대전문화재단 위·수탁 시설 대전문학관의 '독립' 가능할까
  4. [날씨] 안개 자욱한 아침… 낮 최고기온도 '23도' 수준
  5. [새책] 사막 위 해탈로 얻는 진정한 평화 '문도선행록'
  1. 대전시립연정국악원, 6월부터 오프라인 공연
  2. 대전하나시티즌, ‘홈 첫 승. 4경기 연속 무패’를 노린다
  3. '첫 시험 전 범위' 등교 개학 연기에 중2도 내신 부담 커져
  4. 대전시 지역서점 활성화 예산 불발… "지역서점 50% 줄파산 위기"
  5. [5월 25일 실종아동의 날] 대전서 올해 미제 실종 아동 벌써 3명… 지문사전등록제 적극 활용해야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