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오+검은콩 즙' 골다공증 개선 효능 쑥… 과학적 규명 성공

'하수오+검은콩 즙' 골다공증 개선 효능 쑥… 과학적 규명 성공

뼈 조직 파괴하는 파골세포 활성 억제 통해 골다공증 개선
검은콩 처리 시 단순가공 하수오 65%수준으로 발현 억제

  • 승인 2020-05-21 14:53
  • 수정 2020-05-21 14:53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noname01332
한약자원연구센터 강영민 박사가 센터 내 한약자원생산연구실에서 표준시료 하수오 증식을 관리하고 있다. 한의학연 제공
국내 연구진이 하수오의 골다공증 개선 효능과 검은콩 즙과 배합 시 그 효능이 증대된다는 사실을 과학적으로 규명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이하 한의학연) 한약자원연구센터 강영민 박사 연구팀은 하수오에 흑두즙(검은콩 즙)을 가공배합(포제)했을 때 일반 하수오보다 골다공증 개선 효능이 증대된다는 사실을 세포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하수오는 일반적으로 적하수오의 덩이뿌리를 뜻하며 근골격 강화와 조혈작용 등 효능으로 한방 병·의원 등 임상현장에서 흔히 쓰인다.

연구팀은 건조·가열 등 일반적 방법으로 단순 가공한 초하수오(대조군)와 초하수오에 흑두즙까지 배합한 법하수오(실험군) 추출물을 골육종 세포인 SaOS-2 에 투여한 후 골다공증을 유발하는 파골세포 활성이 어느 정도 억제되는지 비교·분석했다. 초하수오는 일반적인 단순가공을 통해 미세균과 곰팡이 등 불필요한 수분을 제거한 하수오며 법하수오는 초하수오에 검은콩 즙을 추가해 찌고 말려 가공한 하수오다.

연구 결과 파골세포의 활성 정도를 나타내는 랭클(RANKL) 단백질의 발현량이 흑두즙까지 배합한 실험군에서 단순 가공한 초하수오(대조군)의 65% 수준으로 억제된 것으로 확인됐다. 단순 가공한 하수오도 무처리 하수오 대비 골다공증 개선 효능이 증가했으나 흑두즙 가공배합으로 그 효능이 더욱 크게 증대된 것을 확인한 결과다.

연구팀은 약용 부위를 더욱 크게 재배할 수 있도록 자체 개발한 '영양체 기반 약용부위 비대기술' 기반 하수오와 일반 하수오를 활용해 동일 실험을 진행한 후 그 효능 차이를 비교했다. 연구결과 한의학연 기술로 재배한 하수오에 흑두즙을 배합해 투여했을 때 랭클 단백질 발현량이 동일 조건의 일반 유통 하수오를 투여했을 때의 70% 수준까지 억제되는 것을 확인했다.

강영민 박사는 "이번 연구 성과는 표준시료 생산기술 개발과 하수오 효능의 과학적 규명·기술이전 등 다년간 축적해온 하수오 관련 연구의 산물"이라며 "앞으로도 지속가능한 표준자원 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시체육회 ‘생활체육프로그램 개발·보급사업’ 운영
  2. 대전하나시티즌 안산 잡고 리그 1위로 올라서
  3. [오늘날씨] 5월 27일(수) 전국 쾌청, 한낮 따뜻...“강한 자외선 주의하세요”
  4. [영상]박하림의 골프스튜디오, 스윙시 올바른 팔동작과 기본 포지션
  5. [새책] 질문이 보여주는 생각의 힘… '허튼 생각 : 살아간다는 건 뭘까'
  1. [한줄서가] 어떤 남자를 스치다, 우리도 대한민국의 국가대표다, 두려울 것 없는 녀석들 등
  2. [날씨] 맑은 하늘에 한낮 25도까지 올라… 28일 오후 다시 비소식
  3. 태안 밀입국자 6명 아닌 8명이었다
  4. 대전의 선두 수성전이 시작됐다. 경남 제물로 5경기 무패 도전
  5. 대전시체육회 이승찬 회장, 출연금 활용 '역점사업' 본격화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