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공주 고도(古都)보존육성 계획 수립…10년간 3571억 투입

문화재청, 공주 고도(古都)보존육성 계획 수립…10년간 3571억 투입

10년 단위 고도보존육성계획 최근 승인
고도지구 확대하고 목관아 정비 본격화

  • 승인 2020-06-03 15:23
  • 수정 2020-06-03 15:23
  • 임병안 기자임병안 기자
공주 문화재
공주시 고도보존육성 지구 현황.
문화재청이 공주시의 역사문화환경을 보존·육성하는 '2차 공주시 고도보존육성 기본계획'을 최근 승인하고 향후 10년간 3571억 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고도보존 및 육성에 관한 특별법에 의거 우리 민족의 정치·문화의 중심지로서 역사상 중요한 의미를 지닌 경주와 부여, 익산 등을 고도(古都)로 지정해 10년 단위 보존육성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이번 기본계획은 지난 2012년부터 지금까지 추진된 1차 계획에 이어 새롭게 수립되는 2차 계획으로, 2015년 백제역사유적지구의 세계유산 등재와 2017년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 추진단 발족 등의 변화요인을 반영했다.

이에 따라 공주의 고도 지정지구를 기존(352만8000㎡)에서 71만1000㎡ 확장한 423만9000㎡를 대상 범위로 지정했다.

이렇게 넓힌 범위 내에서 ▲웅진백제 핵심유적 보존관리 정비(2190억 원) ▲공주 목관아 및 충청감영 등 충청수부 거점 정비(253억 원) ▲고도 이미지 찾기와 주민 참여 지원 등 고도 역사문화환경 조성과 참여활동 지원(628억 원) ▲정지산 유적 뒤편에 고급형 리조트를 조성하는 고도 문화관광 기반 구축 사업(500억 원) 등 총 4개 과제에 향후 10년간 3571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공주 이미지
추진과제 세부내용
문화재청 관계자는 "그동안 진행된 고도사업 추진성과를 바탕으로 궁극적으로 공주시를 지속가능한 고도로 발전시키고자 하는 것"이라며 "동헌, 혜의당 등 6동을 복원하고 지하 역사문화플랫폼 조성하는 목관아 복원정비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 백제 시대부터 이어져 온 역사도시로의 공주의 참모습이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밝혔다.
세종=임병안·공주=박종구 기자 기자 victorylba@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영상]대전 서구에서 즐기는 X-스포츠 롱보드! 샘머리 공원으로 오세요
  2. [영상]같은 환경에서도 다르게 나온 감염자수! 어떻게 이런 결과가?
  3. 코로나 확진자 1200만시대, 국가별 확진자 순위에서 사라진 대한민국?
  4. [날씨] 낮 최고 31도… 오후 6시부터는 다시 소나기 소식
  5. [날씨] 오후부터 비소식… 낮 기온 26도로 소폭 내려가
  1. '친일 논란' 백선엽 장군, 15일 대전현충원에 안장
  2. [건강]내 몸 '면역력' 높이려면... 잘 씻고, 잘 먹고, 잘 자야
  3. [건강]생선 가시 목에 걸렸을 때 '맨밥' 삼키면 위험
  4. 세종충남대병원 앞 버스정류장 신설…11개 노선 정차
  5. 분양가 조정권고 받은 천안 성성레이크사이드 숨고르기 돌입하나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