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양군,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잇따라

청양군, 전국 지자체 벤치마킹 잇따라

먹거리·공동체정책 등 우수사례 주목
전국 50여 지자체 벤치마킹···중앙정부도 주목

  • 승인 2020-06-24 10:58
  • 최병환 기자최병환 기자
청양군이 민선 7기 출범 이후 군민 행복에 초점을 맞춘 행정으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전국 지자체의 벤치마킹이 이어지고 있다.

지금까지 청양을 찾아 우수사례를 공유한 지자체는 모두 50여 곳에 이른다.

23일에는 경북 구미시 관계자들이 청양군을 찾아 지역활성화재단 설립 과정을 공유했다. 24일에는 전북 남원시 관계자들이 청양을 방문해 신활력플러스사업 추진사례를 수집했다.

군이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안전 먹거리 종합정책과 새로운 공동체 만들기, 청년 인재 육성 중심의 신활력플러스사업이 우수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군은 안전 먹거리 정책 수립과 관련 지난해 푸드플랜 선도 지자체로 선정되면서 사업비 62억 원을 확보했으며, 올해 들어 5대 분야 10대 과제를 중심으로 소비자와 생산 농가에 이익을 주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군은 안정적이고 지속 가능한 농산물 유통을 위해 기획생산농가 440호를 만들었으며, 청양군 지역먹거리 기본조례 제정, 대전로컬푸드 직매장 건립(86억), 먹거리 종합타운 건립(70억), 서울시 도농상생 공공급식 산지지자체 선정, 청양농산물 기준가격보장제 시행, 군수품질인증제 마련 등 농가소득 증대와 안전 먹거리 제공의 기반을 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대통령직속 농어업·농어촌 특별위원회에서 푸드플랜과 마을공동체 정책 영역에 대한 재단 설립, 신활력플러스사업과 연계한 민간 액션그룹 육성, 핵심정책 통합운영을 위한 전담부서 농촌공동체과 신설, 새로운 마을 만들기를 위한 '함께이음' 정책이 우수사례로 소개됐다.

군은 지난 2년간 63건의 공모사업 유치로 예산 1869억6200만 원을 확보했으며, 사업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신활력플러스사업과 연계한 사람 키우기에 집중하면서 충남 사회적경제 혁신타운(280억), 도시재생뉴딜 정책을 연계한 새로운 농촌모델을 완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김돈곤 군수는 "청양군은 지난해부터 푸드 플랜, 마을공동체, 지역활성화재단, 커뮤니티케어 등 새로운 농촌 모델을 만들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했다"면서 "공모사업 유치로 확보한 사업비를 지역변화와 군민 행복을 위해 쓰고 있다"고 말했다.
청양=최병환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대전하나시티즌 A선수 코로나19 양성, K리그2 후속 조치 검토 중
  2. 대전하나시티즌 코로나19 초비상, 리그잔여 일정 2주연기
  3. [날씨]오전에 짙은 안개 오후에 차차 맑아져
  4. 제18회 이동훈미술상 시상식 29일 개최… 지난해 수상작 전시도 개막
  5. 소제동 철도관사촌의 운명은? 29일 삼성4구역 재정비심의위원회 개최
  1. 택배 과로사·파업 등 이슈 꾸준… 택배종사자 처우 개선 목소리
  2. 대전문학관 1950년대 문학소개전 '사막에 꽃은 무성히 피어나고' 기획전시
  3. [대전기록프로젝트] 다들 어디로 갔나
  4. [실버라이프]노인회 동구지회 경로당 코로나19예방 최선
  5. 한화이글스 , 2020 시즌 홈 피날레 행사 진행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