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변만세] 조용승 변호사 "자신감 무기로 스페셜리스트 될 것"

[청변만세] 조용승 변호사 "자신감 무기로 스페셜리스트 될 것"

청년변호사가 만나는 세상
법무법인 유앤아이 조용승 변호사 '정의' 이름 하나로 변시 1회 합격
"의뢰인의 마음 헤아리는 변호사"… 공정수사 위한 검찰 관행도 지적

  • 승인 2020-06-30 20:12
  • 수정 2020-07-01 17:31
  • 신문게재 2020-07-01 7면
  • 조훈희 기자조훈희 기자
조용승변호사
조용승 청년변호사.
올해 제9회 변호사 시험에서 1768명이 합격하면서 변호사 3만 명 시대가 열렸다. 송무시장은 정체돼 있는데, 경쟁은 치열해진다. 이런 환경 속에서 억울한 피해자를 법으로부터 지키겠다는 사명감을 갖고 법조인이 된 청년 변호사들이 있다. '청변만세'는 청년 변호사가 만나는 세상이란 코너다. 20대부터 40대 초반, 이 시대의 청년 변호사들은 어떤 생각을 갖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법을 다루는지 들어본다. <편집자 주>

조용승 (43·변호사1회) 법무법인 유앤아이 파트너 변호사는 충남대 로스쿨 1기다. 조 변호사에게 법은 '정의'다.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다는 꿈 하나로 '법학전문대학원'에 입학했다. 그는 2012년 변호사시험 1회에 합격해 변호사가 됐다.

변호사가 된 이후엔 법무법인에 들어가 다양한 경험을 했다. 민사, 형사, 상사, 행정, 가사 등 다양한 분야의 큰 사건들을 선배 변호사들로부터 배우고 경험했다. 그는 "처음이라 쉽지 않았지만, 결국엔 다 제 경험으로 돌아왔고,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었던 시기였다"고 회상했다.

장점으로는 '철저함'을 꼽았다. 확신을 들 때까지 끊임없이 스스로에게 되물어 사실관계를 면밀히 검토하고, 중요한 증거자료를 찾는 데에 대한 기본에 충실할 수 있어서다. 기본적인 부분에 집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조용승 변호사가 형사 사건을 중점적으로 다루고 싶은 이유도 이와 다르지 않다. 증거 자료, 사실관계 등에 따라 유무죄 판결이 갈릴 수 있기 때문이다. 조용승 변호사는 "증거자료를 찾고, 사실관계를 검토해 무죄판결을 받아냈을 때 가장 큰 희열을 느꼈다"며 "형사사건에서 더 빛을 발휘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의뢰인의 상태와 마음을 헤아릴 수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며 일화를 소개했다. 조용승 변호사는 부동산 사기사건으로 구속된 피고인을 변호했는데, 자꾸 거짓말을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유죄라는 심증이 굳어졌을 때쯤 피고인이 구속 직후 불안한 상태에서 기억이 왜곡돼 제대로 된 이야기를 못 했다는 말을 들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납득 할 만 한 이야기를 들었고 결국 조 변호사는 무죄 판결을 이끌어 냈다.

이 사건으로 조 변호사는 "의뢰인의 상태나 마음을 헤아리는 게 변호인에게 매우 중요한 일임을 알게 되는 순간이었다"고 강조한다.

조용승 변호사는 스페셜리스트가 되는 게 꿈이다. 청년변호사라면 어느 특정 분야에서 만큼은 '대법관보다 더 잘 안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그는 "제너럴리스트보다는 스페셜리스트가 되는 것, 이 자신감을 무기로 의뢰인에게 다가가는 변호사가 되도록 나아가는 게 앞으로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피의자의 인권 보장과 공정한 수사를 위해선 검찰의 수사 관행을 바꿔야 한다고도 했다. 그는 "대다수 검찰관계자가 2017년 헌재의 위헌결정에 따라 변경된 검찰지침을 잘 준수하고 있다"면서도 "가끔 강압적 진술을 유도하고, 피의자 진술을 무시해 부당하게 의견진술을 제지당하는 경우가 있었다. 이러한 관행은 없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훈희 기자 chh7955@



조용승 변호사는

▲충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법학전문 석사 ▲국민권익위원회 전문상담위원 ▲대전지방변호사회 청년이사 ▲현 대한변호사협회 공보위원회 위원 ▲현 대한변호사협회 범죄피해자지원특별위원회 위원 ▲현 대전고등검찰청 형사상고심의위원회 위원 ▲현 대전고등검찰청 상소심의위원회 위원 ▲현 대전범죄피해자지원센터 법률지원위원 ▲현 창업진흥원 사업운영위원회 운영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