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과학기술 기반 글로벌화… 오픈사이언스 중요"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과학기술 기반 글로벌화… 오픈사이언스 중요"

박환일 STEPI 다자협력연구단장 과학기술정책포럼서 발표
혁신 가속화 위한 협력·공공재 가치 제고 등 협력 방향 제시

  • 승인 2020-06-30 17:18
  • 수정 2020-06-30 17:18
  • 신문게재 2020-07-01 6면
  • 임효인 기자임효인 기자
clip20200630171231
포스트 코로나 시대 과학기술혁신을 바탕으로 한 개방형 과학을 통해 글로벌 감염병 대응의 협력 체제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박환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다자협력연구단장은 30일 온라인을 통해 열린 과학기술정책포럼에서 "감염병 같은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연구개발 분야의 글로벌 협력 특히 개방형 과학 혁신, 오픈사이언스가 매우 중요하다"며 "글로벌 감염병 대응에 있어 경쟁이 아닌 협력 체제 마련이 국제사회도 계속 논의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글로벌 과학기술 혁신 협력 방향과 시사점'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인류 공동 위기 대응하고 글로벌 주도권 확보를 위한 코피티션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코피티션(coopetition)은 경쟁을 뜻하는 컴피티션(competition)과 협력(cooperation)을 의미하는 코퍼레이션을 합성한 것으로 국제사회 국가 간 협력 과정서 우리나라가 주도권을 가져야 한다는 의미다.

다만 앞으로 보다 논의가 필요한 지점도 많다. 박 단장은 "개도국 포함한 세계 각국 코로나19 표본과 데이터 공유 전략 마련 필요한데 이 과정서 같이 고민할 사안도 많다"며 "연구 데이터를 얼마나 어디까지 공유할 것인지, 민감정보 이동이나 데이터 표준 설정 등 감염병 연구개발 결과와 혜택을 어떻게 공유할 건지에 대해 글로벌 사회와 어떻게 연대할 건지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날 공공재의 가치를 제고하는 방향으로의 협력 외에도 혁신 가속화를 위한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언택트와 디지털 전환 가속화와 바이오헬스 혁신·활성화를 위한 국가 간 협력 중요성을 피력했다. 앞서 SETPI 연구진이 제안한 (가칭)글로벌 감염병 R&D센터 설립 추진을 통해 개도국의 풍토병, 글로벌 신종 감염병 기초연구 등을 제안하기도 했다.

박 단장은 "일각에선 코로나19로 글로벌화가 약화되거나 퇴보할 거란 시각도 있지만 지금까지 추진하고 경험한 글로벌화가 다른 형태로 진화할 거란 게 더 어울릴 것"이라며 "과학기술에 의한 글로벌화 방향으로 갈 것이다. 협력과 연대의 글로벌 질서, 인간이 중심이 되는 경제사회시스템으로의 전환을 이루자"고 말했다. 임효인 기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랭킹뉴스

  1. [한줄서가] 생명의 그물 속 자본주의, 나무는 나무를, 콩가루 수사단 등
  2. [청소년.어린이 새책] 야구소녀, 코끼리새는 밤에 난다, 두 도시 아이 이야기
  3. 대전보훈청·대덕대 호우회, '함께 전하는 유공자 명패'
  4. 대전보훈청, 미등록 유공자 발굴 캠페인 벌여
  5. [인터뷰] 한화이글스 브랜든 반즈 "팬들에게 좋은 경기력 선보이고 싶다"
  1. 4위로 추락한 대전, 안산 잡고 상위권 재진입 노린다.
  2. [새책] 마음의 문을 열면, 삶의 빛이 들어올거에요…'잠에서 깨어난 집'
  3. [새책] 미움만 가득한 세상 대신… '아빠, 구름 위에서 만나요'
  4. 매년 늘어나는 몰카 범죄… 여름철엔 특히 주의해야 한다
  5. [영상]풀스윙 절대 공식! 스윙시 하체체중 비율은?

실시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