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대전·광주 코로나19 차단 급하다

[사설]대전·광주 코로나19 차단 급하다

  • 승인 2020-07-05 15:21
  • 수정 2020-07-05 15:21
  • 신문게재 2020-07-06 19면
국내 코로나19 발생 현황을 나타내는 붉은 원이 대전과 광주를 중심으로 눈에 띄게 커지고 있다. 대전의 경우, 지난달 16일 47~49번 확진 이후 20일 만에 3배 가까이 급증하면서 긴장감을 고조시킨다. 확진자 20명 선을 유지하며 거의 무풍지대 같던 광주도 110명 선에 육박해 통제와 추적이 어려운 국면에 점점 다가서고 있다.

주목할 것은 빠른 유행 속도다. 5일 현재 신규 확진자는 5일 연속 50명 이상이다. 교회 예배 참석자 사이에 집단감염 형태로 번지는 광주는 올 2~3월 대구·경북 지역의 신천지발 코로나 패턴과 유사한 양상을 띤다. 유행의 심각성이라는 단일한 관점에서는 전국에 걸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이 타당한 단계가 됐다. 상황 변화 이전에 선제 대응이 중요하다는 점에서다. 어쩌면 지금이 대확산을 차단할 마지막 기회일 수 있다.

대전·광주 등의 코로나바이러스 염기서열 분석 결과, 이태원 클럽 때와 비교해 변이가 없다고 특별히 달라질 건 없다. 올가을 대유행 경고까지 나온 가운데 지금처럼 유행이 오래 끌면 바이러스 변종으로 전파력은 커질 수 있다. 다중·연쇄적 확산을 막아내는 동시에 산발적인 지역별 확산 고리를 완전히 끊어놓아야 한다. 학교 내 전파 사례도 대전에 이어 광주에서 시작되고 있다. 학습권보다 중요한 건 생명권이다. 더 엄중한 위기의식이 아쉽다.

물론 지자체와 방역당국 힘만으로는 여러 갈래로 퍼지는 지역사회 감염을 막을 수 없다. 무증상·경증 환자가 늘어 동선 추적·관리가 힘든 이때 시민 각자의 방역 참여와 협조가 절실하다. 국제적 연대와 협력도 추진하면서 의료·방역 체계를 정비해야 한다. K방역을 믿지만 과신해서는 안 된다. 2차 대유행 대비와 아울러 충청권과 호남권 등의 확산 추세 차단이 급하다. 직시할 것은 대전·광주 지역 코로나19 전파 속도가 대구보다 빨라진다는 사실이다.

랭킹뉴스

  1. 체육계 폭력·비리 근절될까...'故최숙현법' 시행된다
  2. 대전하나시티즌 17일 이랜드전 경기 티켓 예매 시작
  3. '사라진 동네, 남겨진 기억' 목동4·선화B구역 지역리서치 프로젝트 전시
  4. 사전박사 채홍정 시인 네번째 시집 '사랑하며 섬기며' 펴내
  5. "14일 택배 쉽니다"… 임시공휴일 '택배 없는 날' 이용 주의
  1. [날씨] 충청권 한 밤에도 25도… 낮기온 33도까지 오른다
  2. 해병대 군인.시민덕에 의식잃은 시민 살렸다
  3. [75주년 광복절] 호중동학군 활약했던 대청호에 경부선 놓였다면?
  4. [새책] 온전히 감동하고 희열을 느끼는 삶을 위해… '남자의 클래식'
  5. [75주년 광복절] 불매운동 1년부터 애국지사 기억까지… 지역민의 열망 모였다

실시간 주요뉴스